[Z현장] '단, 하나의 사랑' 신혜선 "김명수는 사람인가? 천사인가?"
▲ 신혜선 (사진=신창호 기자)
▲ 신혜선 (사진=신창호 기자)

[제니스뉴스=이혜린 기자] 드라마 '단, 하나의 사랑'의 배우 신혜선이 김명수와의 케미를 이야기했다. 

KBS2 새 수목드라마 '단, 하나의 사랑' 제작발표회가 21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 서울 셀레나홀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이정섭 PD, 배우 신혜선, 김명수, 이동건, 김보미, 도지원, 김인권, 최수진 안무감독이 참석했다. 

'단, 하나의 사랑'은 사랑을 믿지 않는 발레리나 '이연서'(신혜선 분)와 큐피드를 자처한 사고뭉치 천사 '단'(김명수 분)의 로맨스를 그린다.

극중 신혜선은 사고 이후 꿈을 접은 비운의 발레리나 이연서를 맡았다. 모두가 부러워하는 재벌 상속녀이지만 사랑을 믿지 않는 차가운 성격으로 독설도 서슴지 않는 캐릭터다.  

이날 신혜선은 발레 촬영에 대해 "발레가 정말 어려웠다. 그래서 발레도 중요한 요소 중에 하나지만, 처음엔 캐릭터의 감정선에 끌렸다. 그런데 촬영을 준비하면서 발레가 큰 요소였다"고 밝혔다.

이어 "기본이 안된 상태였기 때문에 안무 감독님을 볼 때마다 죄송스러운 마음에 눈을 마주치지 못했다. 많은 무용수분들과 연습하면서 많이 보고 배웠다. 발레 실력이 일취월장하진 않았지만 제가 할 수 있는 한에서는 최선을 다했다"고 덧붙였다. 

또한 신혜선은 김명수와의 호흡에 대해 "명수 씨를 직접 만나보니까 '이 사람은 천사인가? 사랑인가?'라는 생각이 들었다. '이 사람이 아니면 누가 천사지?'라고 느낄 정도로 좋은 호흡을 맞추고 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KBS2 새 수목드라마 '단, 하나의 사랑'은 오는 22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