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단, 하나의 사랑' 김명수 "천사는 처음, 순수한 모습 꺼내려 노력 중"
▲ 김명수 (사진=신창호 기자)
▲ 김명수 (사진=신창호 기자)

[제니스뉴스=이혜린 기자] 드라마 '단, 하나의 사랑'의 배우 김명수가 자신이 맡은 천사 캐릭터 '단'에 대해 이야기했다. 

KBS2 새 수목드라마 '단, 하나의 사랑' 제작발표회가 21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 서울 셀레나홀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이정섭 PD, 배우 신혜선, 김명수, 이동건, 김보미, 도지원, 김인권, 최수진 안무감독이 참석했다. 

'단, 하나의 사랑'은 사랑을 믿지 않는 발레리나 '이연서'(신혜선 분)와 큐피드를 자처한 사고뭉치 천사 '단'(김명수 분)의 로맨스를 그린다.

극중 김명수는 하늘로 돌아가기 직전 대형 사고를 친 천사 단으로 분했다. 이연서의 큐피드가 되라는 미션을 받고 인간 세상에서 어떤 재미를 선사할지 관심이 모이고 있다. 

이날 김명수는 천사 캐릭터에 대해 "천사는 처음이다. 국내 드라마에서 천사를 표현한 적이 많이 없어서 캐릭터와 스토리 라인을 많이 봤다. 사고뭉치지만 밝고 순수한 캐릭터다. 저에게 없는 모습을 꺼내서 융화하려고 노력했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김명수는 현장 분위기에 대해 "분위기가 좋다. 혜선 씨랑 처음 촬영할 때부터 너무 편했고, 동건이 형이 정말 재미있다"며, "서로의 케미가 잘 맞고, 각자의 모습이 매력 있는 작품이다. 그런 부분을 지켜봐 주셨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한편 KBS2 새 수목드라마 '단, 하나의 사랑'은 오는 22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