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패션] 미녀는 흰색을 좋아해, ‘천사 아닌가요?’ 여배우의 화이트룩 3
▲ 미녀는 흰색을 좋아해, ‘천사 아닌가요?’ 여배우의 화이트룩 3 (사진=제니스뉴스 DB)
▲ 미녀는 흰색을 좋아해, ‘천사 아닌가요?’ 여배우의 화이트룩 3 (사진=제니스뉴스 DB)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시즌 트렌드를 알기 위해서는 누구보다 빠르게 트렌드와 만나는 셀럽들의 옷에 주목해야 한다. 2019 S/S 시즌, 스타들의 사랑을 받는 컬러는 바로 '화이트'다.

햇볕이 내리쬐고 따뜻한 바람이 부는 요즘이다. 여름이 한 발자국 앞으로 다가왔음을 느낄 수 있는 지금, 스타들의 옷 속에 화이트 컬러가 등장하기 시작했다. 화이트는 몸이 부해 보이게 만들지만, 잘 활용하면 스타일리시하면서 청순한 룩을 완성할 수 있는 컬러다. 어떻게 스타일링해야 할지 모르겠다면 주목! 한지민부터 배두나, 손은서까지 여배우들의 룩을 참고해 스타일링 팁을 알아봤다.

★ ‘범접 불가 카리스마’ 배두나

▲ ‘범접 불가 카리스마’ 배두나 (사진=제니스뉴스 DB)
▲ ‘범접 불가 카리스마’ 배두나 (사진=제니스뉴스 DB)

배두나는 화이트 바탕에 플라워 패턴이 더해진 롱 드레스를 선택했다. 플라워 패턴은 자칫 밋밋해 보일 수 있는 화이트에 활기를 불어넣었다. 특히 허리의 드레이프 디테일은 배두나의 슬림한 몸매를 더욱 부각시켰으며, 룩을 더욱 페미닌하게 연출했다.

★ ‘심쿵 유발 예쁜 누나’ 한지민

▲ ‘심쿵 유발 예쁜 누나’ 한지민 (사진=제니스뉴스 DB)
▲ ‘심쿵 유발 예쁜 누나’ 한지민 (사진=제니스뉴스 DB)

한지민이 미니멀한 올 화이트 패션으로 청순한 매력을 어필했다. 이날 한지민은 허리 리본 벨트가 포인트인 화이트 원피스를 착용했다. 특히 앞 버튼 포인트로 단아한 이미지를 연출했으며, 밑단으로 갈수록 넓게 퍼지는 스커트를 선택해 여성스러운 느낌을 한층 강조했다. 

★ ‘심장 치고 간 손 하트’ 손은서

▲ ‘심장 치고 간 손 하트’ 손은서 (사진=제니스뉴스 DB)
▲ ‘심장 치고 간 손 하트’ 손은서 (사진=제니스뉴스 DB)

마지막 주인공은 OCN ‘보이스 3’에서 열연 중인 배우 손은서다. 이날 손은서는 화이트 컬러의 재킷형 원피스를 선택해 우아한 분위기를 내뿜었다. 특히 테일러드 재킷을 변형한 디자인은 클래식한 매력으로 손은서의 단아한 이미지를 한층 돋보이게 했으며, 넓게 퍼지는 A 라인 스커트를 적용해 잘록한 허리를 강조할 뿐 아니라 다리가 길어 보이는 효과를 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