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 프리즈너' 박은석 "쭈구리 된 감방생활... 참치는 소중했어요"(인터뷰)
▲ 박은석 (사진=제이에스픽쳐스)
▲ 박은석 (사진=제이에스픽쳐스)

[제니스뉴스=이혜린 기자] 드라마 '닥터 프리즈너'의 배우 박은석이 작품 속 자신의 캐릭터에 대해 애정을 드러냈다.

제니스뉴스와 배우 박은석이 22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 제니스 사옥에서 KBS2 수목드라마 '닥터 프리즈너' 종영 인터뷰로 만났다. 

'닥터 프리즈너'는 대형병원에서 축출된 외과 에이스 의사 '나이제'(남궁민 분)가 교도소 의료과장이 된 이후 펼치는 감옥X메디컬 서스펜스 드라마다.

극중 박은석은 나이제가 근무하는 병원의 재단인 태강그룹의 둘째 아들 '이재환'(박은석 분)을 연기했다. 이재환은 첫 등장부터 망나니 같은 파격적인 악행으로 화제를 모으며, 시청자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날 박은석은 이재환에 대해 "애정이 있다. 하지만 '닥터 프리즈너'의 '이재환'에 대해 '죽이고 싶다'는 SNS 메시지도 받아봤다. '이재환 씨, 연기인 건 알겠지만, 화나서 메시지 보낸다'는 것도 봤다"고 말했다. 

이어 박은석은 기억에 남는 댓글에 대해 "'화장실 가려고 일어났는데 1시간 동안 서서 봤다'는 댓글이 인상적이었다"며, "그 정도로 캐릭터에 힘을 많이 줘 표현했다"고 답했다.

또한 박은석은 강렬한 악역으로도 분했지만, 감옥살이를 하며, 참치캔 하나에도 행복해하는 허당미를 드러내며 분위기를 환기 시키는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이에 대해 박은석은 "제가 감옥에 들어갈 줄 몰랐다. 그리고 갑자기 쭈구리가 됐다"며, "참치는 재환에게 소중한 거였다. 그래서 작은 것도 소중하다는 모습을 연기했다. 중간에 의료사동 도우미를 할 때 조끼를 입는데, 의상이 추가되서 자부심을 가졌다. 그래서 권력이 생겼다며 항상 입고 다녔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박은석은 MBC 새 월화드라마 '검법남녀 시즌2'에 특별출연을 확정 지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