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심원들’, 빅웃음 선사하는 신스틸러... 이규형-류덕환-김선영
▲ '배심원들' 이규형-류덕환-이선영 (사진=CGV아트하우스)
▲ '배심원들' 이규형-류덕환-이선영 (사진=CGV아트하우스)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영화 ‘배심원들’이 관객들 시선 사로잡는 신스틸러의 활약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2008년 우리나라에 처음 도입된 국민참여재판의 실제 사건을 재구성한 ‘배심원들’은 첫 국민참여재판에 어쩌다 배심원이 된 보통의 사람들이 그들만의 방식으로 조금씩 사건의 진실을 찾아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전 세대 관객들의 입소문 열풍을 이끌고 있는 ‘배심원들’이 특별출연한 배우 이규형, 류덕환, 김선영의 활약으로 깨알 같은 재미를 선사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스크린과 브라운관, 무대를넘나들며 다채로운 매력을 전하고 있는 이규형이 청년 창업가 ‘권남우’ 역 박형식에게 파산을 제안하는 회생위원 역으로 분했다. 사정을 설명하는 ‘권남우’에게 사무적이고 단호한 어조로 응대하는 이규형은 개성 넘치는 연기로 박형식과의 티격태격 호흡을 완성해 관객들의 시선을 사로잡는다.

또한 최근 드라마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에서 속을 알 수 없는 미스터리한 인물 ‘우도하’ 역을 맡아 시청자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긴 류덕환은 법원에서 길을 잃은 ‘권남우’와 우연히 마주치는 판사로 등장한다. 순수하게 길을 묻기 위해 다가오는 ‘권남우’를 보고 앙갚음하러 온 피의자로 오해하며 도망치는 류덕환은 엉뚱한 매력으로 큰 웃음을 선사한다.

영화 ‘말모이’, 드라마 ‘그녀의 사생활’ 등에서 맛깔 나는 연기로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는 김선영이 ‘청소요정’ 역으로 분해 또 한번 신스틸러의 면모를 보여주고 있다. 김선영은 미로 같은 법원에서 길을 잃고 헤매는 ‘권남우’ 앞에 무심하게 청소 카트를 끌며 등장해 의외의 웃음을 선사하고 그의 길잡이가 돼주는 숨겨진 활약으로 관객들에게 뜨거운 반응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한편 탄탄한 연기력과 남다른 존재감으로 극을 풍성하게 채우는 특별출연 배우들의 존재감까지 더해진 ‘배심원들’은 현재 전국 극장에서 절찬 상영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