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나 카레니나’ 김소현 “남편 손준호와 연습? 부부의 사랑과 완전 달라”(인터뷰)
▲ 뮤지컬 '안나 카레니나'의 김소현 (사진=오치화 기자)
▲ 뮤지컬 '안나 카레니나'의 김소현 (사진=오치화 기자)

[제니스뉴스=임유리 기자] 뮤지컬 ‘안나 카레니나’의 배우 김소현이 이번 작품에서는 남편 손준호와 연습을 할 수 없었다고 밝혔다.

제니스뉴스와 배우 김소현이 27일 오후 서울 강남구 신사동에 위치한 한 카페에서 뮤지컬 ‘안나 카레니나’ 인터뷰로 만났다. 

‘안나 카레니나’는 러시아의 대문호 톨스토이의 소설을 원작으로 한 작품이다. 아름답고 매혹적인 ‘안나’라는 한 여인을 둘러싸고 벌어지는 사건 속에서 가족과 사랑 등 인류 본연의 인간성에 대한 예술적 통찰을 담아냈다. 

이번 작품에서 김소현은 타이틀롤인 안나 카레니나 역을 맡았다. 상트 페테르부르크의 귀부인으로, 연상의 남편 카레닌과 사랑 없는 결혼을 해 세료자라는 아들을 두고 있지만 모스크바의 무도회에서 젊은 백작 브론스키를 만나 사랑에 빠지게 되는 역할이다.

김소현은 지난 작품 ‘엘리자벳’, ‘명성황후’ 등에서 남편 손준호와 함께 출연하며 호흡을 맞춘 바 있다. 이번 작품에서는 함께 출연하지는 않지만 연습을 도와줬는지 묻자 김소현은 “(‘안나 카레니나’가) 러브신이 좀 있는 편이다. 부끄럽기도 했지만, 약간 아름답게 보이길 바랐다. 연출님은 열정적인 러시아 분이어서 소극적인걸 절대 이해 못하신다. 더 해보라고 하신다. 초반에는 좀 그랬다”라고 대답했다. 

이어 “(연출님이) 집에 가서 남편이나 부인을 붙잡고 연습을 하라고 하시는데, 김우형 배우, 민우혁 배우, 나까지 다들 ‘어떻게 남편, 부인과 연습을 하냐, 절대 못한다’ 할 정도로 부부의 사랑과는 완전 결이 다른 이야기다”라고 작품에 대해 설명했다. 

또한 김소현은 “남편과 뭔가 얘기를 한다면 카레닌 역할에 대해선 할 수 있겠지만 브론스키에 대해서는 조언을 구할 수 없었다. 오히려 상대역과 얘기를 많이 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배우 김소현이 출연하는 뮤지컬 ‘안나 카레니나’는 오는 7월 14일까지 한남동 블루스퀘어 인터파크홀에서 만나볼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