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예 김영대, ‘어쩌다 발견한 하루’ 남자 주인공 발탁... 역대급 싱크로율
▲ 신예 김영대, ‘어쩌다 발견한 하루’ 주연 발탁... 역대급 싱크로율 (사진=아우터코리아)
▲ 신예 김영대, ‘어쩌다 발견한 하루’ 주연 발탁... 역대급 싱크로율 (사진=아우터코리아)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신예 김영대가 드라마 ‘어쩌다 발견한 하루’ 남자 주인공으로 발탁됐다.

배우 김영대가 28일 MBC 새 수목드라마 ‘어쩌다 발견한 하루’의 남자 주인공 오남주 역 캐스팅을 확정 지었다.

‘어쩌다 발견한 하루’는 인기 웹툰 ‘어쩌다 발견한 7월’을 원작으로 한 판타지 학원 로맨스 드라마로, 만화 ‘비밀’ 속에 사는 캐릭터들이 자아를 찾아가는 과정을 그린다.

극 중 김영대는 스리 고등학교의 최고의 인기남이자 A4 멤버의 센터 오남주 역을 맡아, 좋아하는 마음을 괴롭힘으로 표현하는 어리숙하면서도 차가운 연기를 보여줄 예정이다. 김영대의 훤칠한 키와 준수한 외모는 만화를 찢고 나온 듯한 100%의 싱크로율을 보여 많은 기대가 모이고 있다.

앞서 김영대는 웹드라마 ‘오피스워치’, ‘단지 너무 지루해서’, ‘너 대처법’, ‘좀 예민해도 괜찮아’부터 KBS2 드라마 스페셜 ‘너와 나의 유효기간’, MBC ‘아이템’에서 주지훈 아역으로 열연하며 눈도장을 찍어왔다. 이번 드라마를 통해 미니시리즈 주연을 꿰찬 김영대가 앞으로 어떤 연기를 보여줄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어쩌다 발견한 하루’는 ‘신입사관 구해령’ 후속으로 오는 9월 방송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