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검블유' 임수정♥장기용, 연상연하+워맨스 더한 자신 있는 로맨스(종합) 
▲ '검색어를 입력하세요 WWW' 출연진 (사진=신창호 기자)
▲ '검색어를 입력하세요 WWW' 출연진 (사진=신창호 기자)

[제니스뉴스=이혜린 기자] 배우 임수정-장기용이 드라마 '검색어를 입력하세요 WWW'로 만났다. 그동안 타 작품에서 다룬 적 없는 포털 업계를 배경으로 두 사람이 펼칠 신선한 첫 로맨스 호흡에 많은 기대가 모이고 있다. 

tvN 새 수목드라마 '검색어를 입력하세요 WWW'(이하 '검블유') 제작발표회가 29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 서울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정지현 PD, 임수정, 장기용, 이다희, 전혜진이 참석했다. 

# '검블유', 포털 업계에서 펼쳐지는 일과 사랑

▲ (사진=신창호 기자)
▲ 정지현 PD (사진=신창호 기자)

'검블유'는 트렌드를 이끄는 포털사이트, 그 안에서 당당하게 일하는 여성들과 그들의 마음을 흔드는 남성들의 리얼한 로맨스를 그리는 드라마다.

특히 ‘검블유’는 ‘미스터 션샤인’을 공동 연출한 정지현 PD, 김은숙 작가의 보조 작가로 필력을 쌓은 권도은 작가가 의기투합했다. 또한 ‘쓸쓸하고 찬란하神: 도깨비’와 ‘미스터 션샤인’ 등 tvN의 인기 작품을 만들어온 화앤담 픽쳐스가 제작을 맡아 시청자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정지현 PD는 '검블유'에 대해 "권도은 작가님에게 대본을 받아서 봤는데, '재미있는 드라마를 만들고 싶다'고 했다. 그래서 저 또한 연출에 있어서 재미있는 드라마를 만들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어 정지현 PD는 타 드라마와 차이에 대해 "다른 드라마와 달리 굉장히 현실적인 이야기와 판타지를 담고 있다"며, "포털사이트와 관련한 취재는 인터뷰를 했으며, 픽션으로 접근했다"고 설명했다. 

# 임수정X장기용, 두근두근 설레는 첫 호흡

▲ (사진=신창호 기자)
▲ 장기용-임수정 (사진=신창호 기자)

극중 임수정-장기용은 포털업계를 배경으로 펼칠 로맨스로 기분 좋은 설렘을 예고하고 있다. 두 사람은 포털업계 No.1 '유니콘'의 서비스 전략 본부장 배타미(임수정 분)와 10살 연하 천재 작곡가 박모건(장기용 분)으로 만나 어떤 첫 만남을 그릴지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임수정은 극중 캐릭터에 대해 "타미는 실제 저와 굉장히 닮았다. 일적으로 커리어에 대한 성취욕 등 싱글 여성으로서 공감할 수 있는 부분이 있었다"며, "배타미라는 캐릭터가 제게 와서 정말 감사하고 행복한 기회라고 생각한다. 꽤 많은 여성 배우들이 매력적으로 느낄 것 같다. 배우로서 거침없이 다양한 캐릭터에 도전할 생각이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장기용은 "소재 자체가 너무 재미있었다. 임수정 선배와 제가 나오는 모든 신들을 피식 웃으면서 읽었다"며, "현장 분위기도 정말 좋아서 갈 때마다 걱정보다 설레는 마음으로 가고 있다"고 전했다. 

# 임수정-이다희-전혜진이 펼치는 걸크러시 워맨스

▲ (사진=신창호 기자)
▲ 이다희-임수정-전혜진 (사진=신창호 기자)

로맨스와 달리 워맨스도 '검블유'의 관전 포인트 중 하나다. 임수정-이다희 전혜진, 세 사람은 탄탄한 연기력과 서로의 시너지로 현실 여성들의 일과 사랑을 그릴 예정이다. 

이다희는 출연 계기에 대해 "저를 차갑고 여성스러운 이미지로 생각하시는데, 제 내면에는 액션 본능이 있다"며, "언니들과 연기하는 상상만으로도 기대됐다. 세 여성들이 이 드라마를 그리는 모습을 생각하다 보니 '꼭 해야겠다'는 생각이 앞섰다. 요즘 여성들이 공감하고 좋아할 만한 드라마여서 선택하게 됐다"고 이야기했다.

끝으로 임수정은 "'검블유'는 포털사이트에서 일하는 여성 세 명과 그들을 사랑하는 멋진 남성들의 일과 사랑 이야기다. 매력적이고, 섹시하고, 멋있고, 재미있다. 계속 응원해주셨으면 좋겠다"며, "싱크로율이 높아서 연기적인 호흡이 잘 나오는 거 같다. 여성 시청자분들이 좋아해 주실 장면이 많이 있다. 자신 있다"고 마무리했다. 

한편 tvN 새 수목드라마 '검블유'는 오는 6월 5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