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인터뷰] ‘와이키키2’ 신현수 ① ‘열일’ 때문에 자아분열 일어난 사연?
▲ '으라차차 와이키키2' 신현수 (사진=오치화 기자)
▲ '으라차차 와이키키2' 신현수 (사진=오치화 기자, 디자인=이지윤 디자이너)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연기를 하는 매 순간이 가슴 설레고 벅차요. 고등학생 때 막연하게 꾸던 꿈이 하나씩 이뤄지고 있고, 제가 경험하고 있는 지금 이 모든 순간이 제 꿈이었어요”

신현수는 최근 종영한 JTBC 드라마 ‘으라차차 와이키키2’(이하 와이키키2)에서 게스트하우스 와이키키의 공동 CEO 겸 프로야구 2군 야구선수 국기봉 역을 연기했다. 국기봉은 진지하고 어리숙하지만 마음은 여린 인물로, 차원이 다른 ‘뇌순남(뇌가 순수한 남자)’ 매력이 포인트다.

그동안 ‘청춘시대’ ‘황금빛 내인생’ ‘열두팜’ 등에서 훈훈하고 댄디한 인물을 연기하며 훈훈한 이미지를 구축했던 신현수의 첫 연기 변신이었다. 뇌순남 이미지에 많은 대중이 의문을 품기도 했다. 그러나 베일을 벗은 ‘와이키키2’ 신현수는 의심할 여지없이 국기봉 그 자체였다. 어린아이보다 더 해맑은 웃음을 지었고, 때로는 바보 같지만 때로는 성숙한 모습으로 시청자들을 ‘심쿵’하게 만들었다.

호평을 이끌어내며 이미지 변신에 성공한 신현수는 앞으로 어떤 꿈을 꾸고 있을까? ‘와이키키2’ 종영 이후 제니스뉴스와 신현수가 서울 강남구 청담동의 한 카페에서 만나 이야기를 나눴다. 실제로 만난 신현수는 국기봉 그 자체였다. 시원 털털한 웃음과 재치 있는 말솜씨로 인터뷰 현장을 유쾌하게 이끌어간 신현수. 그가 털어놓은 ‘와이키키2’ 비하인드스토리부터 앞으로의 계획까지 이 자리에 공개한다.

Q. ‘와이키키2’를 끝낸 소감이 궁금해요.
작년 12월에 첫 촬영을 시작했는데, 5월까지 찍으면서 정이 정말 많이 들었어요. 코미디 장르 특성상 유쾌하기도 했지만, 서로 힘든 부분이 있을 때는 의지하고 에너지를 나눴어요. 이제는 함께 한 배우들과 떨어져야 해서 너무 슬퍼요. 마지막 촬영 때는 정말 아쉬웠고 헤어지기 싫었어요. 언제 또 이렇게 좋은 사람들을 만날 수 있을지 모르겠어요. 요즘은 제가 집착하면서 연락을 돌리고 있어요. 하하.

Q. ‘와이키키2’ 출연을 결심하게 된 계기가 있나요?
‘와이키키2가 저의 세 번째 시즌제 작품이에요. 시즌제를 경험하면서 느낀 게 시즌1 팬들의 애착이 어려우면서도 매력적이라는 점이었어요. 새로 투입된 인물이 시즌1과는 다른 매력을 보여줄 수 있는 포인트이기 때문에, 그걸 잘 풀어나가는 작업도 재미있었고요. 기봉이는 갖고 있는 서사가 확실했고, 그걸 극복하고 유리(김예원 분)을 통해 로맨스로 승화시키는 과정이 참 좋았어요. 즐거웠던 포인트가 많아서 출연하게 된 것 같아요.

▲ '으라차차 와이키키2' 신현수 (사진=오치화 기자)
▲ '으라차차 와이키키2' 신현수 (사진=오치화 기자)

Q. 극중 유일하게 아빠가 되는 엔딩인데, 결말은 마음에 들어요?
가장 기봉이스러운 결말이었다고 생각해요. 가장 순수한 친구가 제일 먼저 아빠가 되는 게 웃기기도 하고, 사고뭉치 다운 사랑스러움이 잘 표현된 것 같아요. 그리고 제가 극에서 아기 아빠가 되는 게 처음이라 좋기도 했고요. 하하.

Q. 국기봉은 어떻게 표현하려고 했나요?
제가 ‘열두밤’을 하고 있을때 ‘와이키키2’ 출연이 확정됐어요. 첫 촬영 전에 스무 번 넘게 미팅을 가졌는데, 당시에 저는 아직 현오(신현수 분)였기 때문에 기봉이랑 바람을 피는 느낌이었어요. 하하. 그래서 더 오버하고 바보처럼 연기했는데 너무 마음에 안 들었어요.

그러다가 어느 순간 ‘내가 왜 연기를 하려고 하지?’라는 생각이 들었고, 그래서 다시 처음으로 돌아가려고 했던 것 같아요. 오히려 1차원 적으로 단순하게 생각했더니 쉽게 해결이 됐어요. '무조건 웃겨야겠다'는 생각을 안 하고 진지하게 연기하니까 더 웃기더라고요. 제가 엄청 진지하게 바보 같은 장면을 연기했는데, 선호 형이 “이 정도면 일상생활이 불가한 거 아냐?”고 이야기할 정도였어요. 바보 같아도 그런 순수함이 기봉이의 매력이었던 것 같아요.

Q. 실제 성격은 어때요?
기봉이와 6개월을 함께 보내면서 굉장히 많이 비슷해졌어요. 하하. 사실 제가 역할을 맡을 때마다 인물을 많이 타는 편이라 제 성격이 뭔지 잘 모르겠어요. 촬영장에서 제가 그 인물이 돼서 상황극을 많이 하는 편인데, 한 번은 예원 누나가 “내가 처음 봤던 신현수와 종영에 가까워진 신현수는 너무 다르다. 그냥 바보 같다”라고 말한 적이 있어요. 다들 “기봉이 그 자체가 됐다”고 말씀하시는데, 저는 굉장히 좋았어요. 고마운 만남이었던 것 같아요.

▲ '으라차차 와이키키2' 신현수 (사진=오치화 기자)
▲ '으라차차 와이키키2' 신현수 (사진=오치화 기자)

Q. 캐릭터에 대한 애착이 정말 큰 것 같아요.
인물을 많이 타는 만큼 모든 캐릭터에 대한 애정도가 높은 편이에요. 제가 항상 작품이 끝나면 인터뷰를 하는데, 인터뷰를 통해서 “이 친구는 이런 사람이에요”라고 설명하면서 마지막으로 인사를 해요. 그런데 ‘열두밤’ 때는 인터뷰를 못 했는데, 그래서 제대로 못 떠나보낸 느낌이에요. 그래서 ‘와이키키2’ 인터뷰를 하고 있는 지금이 더 소중하고 헛헛해요. 기봉이와 현오(신현수 분)를 함께 보내는 느낌이에요.

Q. 그럼 지금은 국기봉에서 어느 정도 빠져나온 상태예요?
수치로는 계산하기 힘든 것 같아요. 아직까지 가장 많이 연락을 하는 게 ‘와이키키’ 친구들이다 보니까 아직은 기봉이로 있는 것 같은 느낌이에요. 6개월 동안 기봉이처럼 살았고 말하다 보니까 아직은 그게 더 편해요. 완전히 떠나보내지는 못한 것 같아요. 서로에게 안녕을 보내는 중이에요.

Q. 촬영할 때 힘든 부분은 없었어요?
제가 ‘황금빛 내 인생’을 하면서 ‘청춘시대2’를 찍었어요. ‘청춘시대2’ 종렬(신현수 분)은 시즌1부터 해서 익숙한 친구였기 때문에 캐릭터에게 큰 미안함은 없었어요. 그리고 ‘너와 나의 유효기간’이라는 작품을 했는데, 그때 ‘열두밤’과 병행하면서 촬영했어요. 그런데 ‘너와 나의 유효기간’ 현수(신현수 분)과 ‘열두밤’ 현오는 너무 다른 성격을 갖고 있어서 왔다 갔다 하면서 연기하는 게 쉽지 않았어요.

힘들어도 그 누구에게도 소홀하고 싶지 않아서 더 열심히 노력했던 것 같아요. 그러다가 ‘와이키키2’ 기봉이 온 거예요. 영화 ’23 아이덴티티'처럼 자아분열이 일어나더라고요. 하하. 다행히 중간에 현수가 떠났고 현오와 기봉만 남으면서 더 집중할 수 있었던 것 같아요. 셋이 겹치는 시기는 정말 힘들었어요.

▶ 2편에서 계속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