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녀의 사생활' 박민영 종영 소감 " 쉽지 않았던 작품... 더 좋은 연기로 찾아뵐 것"
▲ '그녀의 사생활' 박민영 종영 소감 " 쉽지 않았던 작품... 더 좋은 연기로 찾아뵐 것" (사진=나무엑터스)
▲ '그녀의 사생활' 박민영 종영 소감 " 쉽지 않았던 작품... 더 좋은 연기로 찾아뵐 것" (사진=나무엑터스)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배우 박민영이 드라마 '그녀의 사생활' 종영 소감을 전했다.

배우 박민영이 1일 소속사 나무엑터스 유튜브를 통해 '덕미로운 민영생활' 마지막편을 공개했다. ‘덕미로운 민영생활’은 tvN 수목드라마 ‘그녀의 사생활’에 맞춰 제작된 콘텐츠로, 드라마 속 성덕미가 아닌 배우 박민영의 색다른 매력을 담아내며 신선한 재미를 선사한 바 있다.

공개된 영상에는 ‘그녀의 사생활’ 마지막 촬영 현장 속 박민영의 모습이 담겨있다. 서울의 한 미술관에서 진행된 촬영에서 박민영은 성덕미로 완벽하게 분해 마지막까지 놀라운 집중력을 보여주며 촬영장의 분위기를 이끌었다. 현장에서 비타민 역할을 톡톡히 해냈던 박민영은 마지막 날 역시 긍정 에너지로 스태프, 배우들에게 힘을 주었다는 후문이다.

박민영은 “이번 작품 저에게는 쉽지 않은 작품이었는데 무사히 잘 마칠 수 있게 돼 감사하고 다행이라는 생각이 든다"며, "많이 사랑해주신 여러분들 너무 감사드리고, 앞으로도 항상 그랬듯이 더 좋은 연기로 찾아뵙는 배우로서의 모습 보여드릴 테니까 많이 기대해주시기 바란다. 다시 한 번 사랑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다음에 좋은 일로 또 봬요!”고 종영 소감을 전했다.

한편 ‘그녀의 사생활’은 지난달 30일 종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