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롱 리브 더 킹’ 진선규 “라이벌 김래원, 외모부터 눈빛까지 다 부러워”
▲ '롱 리브 더 킹: 목포 영웅' (사진=메가박스중앙 플러스엠)
▲ '롱 리브 더 킹: 목포 영웅' (사진=메가박스중앙 플러스엠)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영화 ‘롱 리브 더 킹: 목포 영웅’의 배우 진선규가 함께 호흡한 김래원에 대해 이야기했다.

영화 ‘롱 리브 더 킹: 목포 영웅’(이하 '롱 리브 더 킹')의 언론시사회가 4일 오후 서울 동대문구 메가박스 동대문점에서 진행됐다. 시사가 끝난 후 열린 기자간담회에는 배우 김래원, 진선규, 원진아, 최귀화가 참석했다.

‘롱 리브 더 킹’은 우연한 사건으로 일약 시민 영웅이 된 거대 조직 보스 장세출(김래원 분)이 국회의원 선거에 출마해 세상을 바꾸기 위해 펼치는 통쾌한 역전극이다.

극중 진선규는 장세출의 라이벌 조직 보스 조광춘 역을 맡았다. 조광춘은 싸움, 의리, 외모까지 장세출에게 밀리는 것에 대해 자격지심을 갖고 있는 인물이다.

이날 진선규는 극중 라이벌 장세출을 연기한 김래원에 대해 “오늘 완성된 영화를 처음 봤는데, 보면서 래원 씨에게 푹 빠질 뻔 했다”고 밝혔다.

이어 진선규는 “래원 씨의 눈빛이 정말 좋다. 눈빛, 짙은 눈썹, 그냥 모든 게 다 부럽다. 래원 씨를 뛰어 넘을 수는 없지만 부러운 마음이다”며, “저도 나중에 멜로 한 번 하고 싶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롱 리브 더 킹’은 오는 19일 개봉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