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롱 리브 더 킹’ 진선규-최귀화 “조광춘-최만수, 악역이지만 인간미 넘쳐”
▲ '롱 리브 더 킹: 목포 영웅’ 진선규 -최귀화 (사진=메가박스중앙 플러스엠)
▲ '롱 리브 더 킹: 목포 영웅’ 진선규 -최귀화 (사진=메가박스중앙 플러스엠)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영화 ‘롱 리브 더 킹: 목포 영웅’의 배우 진선규와 최귀화가 악역을 맡은 소감을 전했다.

영화 ‘롱 리브 더 킹: 목포 영웅’(이하 '롱 리브 더 킹')의 언론시사회가 4일 오후 서울 동대문구 메가박스 동대문점에서 진행됐다. 시사가 끝난 후 열린 기자간담회에는 배우 김래원, 진선규, 원진아, 최귀화가 참석했다.

‘롱 리브 더 킹’은 우연한 사건으로 일약 시민 영웅이 된 거대 조직 보스 장세출(김래원 분)이 국회의원 선거에 출마해 세상을 바꾸기 위해 펼치는 통쾌한 역전극이다.

극 중 조직폭력배 두목 조광춘 역을 맡은 진선규는 "범죄도시' 때와 다른 스타일의 악역을 보여주고 싶었다. 이번 작품에서는 이전보다 훨씬 더 인간적인 면모를 보인다"고 밝혔다.

이어 진선규는 “조광춘의 악행은 악을 저지르기 위한 것이 아니라 세출을 향한 열등감 때문에 벌이는 일이다. 그래서 악한 면만 부각되기보다는 '그 속에 허당기가 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또한 조광춘과 함께 악행을 벌이는 2선 의원 최만수를 연기하는 배우 최귀화는 “일부러 나빠 보이지 않게 연기했다. 오늘 영화를 처음 봤는데, 불쌍하고 짠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를 들은 진선규는 “뭔가 저지르고 싶은데 잘 안 이뤄져서 더 불쌍하게 보이는 것 같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롱 리브 더 킹’은 오는 19일 개봉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