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롱 리브 더 킹’ 원진아 “배우 꿈꾸며 봤던 김래원과 호흡, 감격했다”
▲ '롱 리브 더 킹: 목포 영웅' 김래원, 원진아 (사진=메가박스중앙 플러스엠)
▲ '롱 리브 더 킹: 목포 영웅' 김래원, 원진아 (사진=메가박스중앙 플러스엠)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영화 ‘롱 리브 더 킹: 목포 영웅’의 배우 원진아가 김래원과 호흡한 소감을 밝혔다.

영화 ‘롱 리브 더 킹: 목포 영웅’(이하 ‘롱 리브 더 킹’)의 언론시사회가 4일 오후 서울 동대문구 메가박스 동대문점에서 진행됐다. 시사가 끝난 후 열린 기자간담회에는 배우 김래원, 진선규, 원진아, 최귀화가 참석했다.

‘롱 리브 더 킹’은 우연한 사건으로 일약 시민 영웅이 된 거대 조직 보스 장세출(김래원 분)이 국회의원 선거에 출마해 세상을 바꾸기 위해 펼치는 통쾌한 역전극이다.

극중 원진아는 밝고 당당한 열혈 변호사 강소현 역을 맡았다. 이날 원진아는 김래원과의 호흡에 대해 “감격했다”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원진아는 “배우를 꿈꾸면서 봤던 작품 중에 김래원 선배님 작품도 많았다”며, “배우를 꿈꾸면서 봤던 인물과 함께 촬영을 한다는 게 신기하기도 했고 감격스럽다"고 밝혔다.

이어 원진아는 “멀리 있는 사람이라고 생각했다. 실제로 만나면 쳐다볼 수 있을지 걱정했다. 그런데 처음 만났을 때부터 편안하고 반갑게 맞아주셨다”고 감사를 표했다.

또한 원진아는 강윤성 감독에 대해 “저는 신인이기 때문에 주눅들 수도 있었는데, 주눅 들지 않게 옆에서 많이 도와주셨다. 하고 싶은 거 다 해볼 수 있도록 길을 터 주셨다. 다음에 또 함께해보고 싶다”고 말했다.

한편 ‘롱 리브 더 킹’은 오는 19일 개봉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