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랜드, '친환경 경영' 도입... 플라스틱 비닐 금지-오수 제로 염색 기술
▲ 이랜드, '친환경 경영' 도입... 플라스틱 비닐 금지-오수 제로 염색 기술 (사진=이랜드)
▲ 이랜드, '친환경 경영' 도입... 플라스틱 비닐 금지-오수 제로 염색 기술 (사진=이랜드)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이랜드가 친환경 경영 도입으로 환경 보호에 힘을 싣는다. 

이랜드가 5일 "친환경 제품 생산과 에너지 절약 활동 등을 핵심으로 하는 ‘친환경 경영’을 계열사 내 전사적 확산한다"고 밝혔다.

이처럼 이랜드가 올해 경영의 핵심 키워드를 ‘친환경 경영’으로 잡고 실천 해나가고 있는 것은 영향력이 높은 ‘국내 대표 기업으로서 사회적 책임을 다하자’는 내부 직원들의 목소리가 적극 반영된 결과다.

패션 사업을 전개 중인 이랜드월드는 환경 보호에 대한 사회적 책임을 실천하고자 지난해 말 전 브랜드 플라스틱 비닐봉지 제작 및 사용 중지를 결정하고 올해 초부터 대표 80여 개 매장을 중심으로 매장 내 비닐봉지를 종이봉투로 전환했다. 현재는 전국 매장으로 확산 중이다.

더불어 유해 물질 저감 공정인 ‘에코 다운(ECO DOWN)’ 과 염색 과정에서 오수가 발생하지 않는 친환경 천연 염색 기술을 도입해 친환경 제품을 생산할 수 있도록 했으며, 리얼 라쿤 퍼 장식을 모두 에코 퍼로 교체하고 친환경 단체와 함께 ‘멸종동물보호 기부 캠페인’도 진행했다.

또 기후변화 홍보대사인 가수 노라조와 협업해 선보인 ‘스파오 쿨테크’ 제품은 이랜드 신소재 개발팀이 새롭게 개발한 기능성 소재를 활용한 제품으로, 여름철 에너지 절감 활동에 고객들이 자연스럽게 동참할 수 있도록 했다.

이와 함께 스파오는 매장 내 홍보 포스터와 SNS 채널을 통해 에너지 절감 기능성 아이템에 대한 알리기를 실행 중에 있으며, 스파오 쿨테크 제품은 지난해 대비 매출이 2배가 넘는 성장을 기록하며 고객들의 착한 소비 활동이 이어지고 있다. 

이랜드월드 관계자는 “이랜드는 올해 초부터 생산지에서 출고되는 상품에 옷걸이 사용을 제로화해 플라스틱 사용을 대폭 줄였다”며, “매장 내 인테리어 조명을 절약 LED 조명으로 모두 교체하는 등 다양한 활동 등을 통해 친환경 경영을 실천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랜드는 향후 ‘친환경 경영’을 다른 계열사까지 확대해 환경 보호에 적극 앞장서며 사회적 책임을 실천해나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