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장풍’ 박세영 “김동욱과 호흡? 찌운 살 덕분에 현실적인 케미 나왔다”(인터뷰)
▲ 박세영 (사진=신창호 기자)
▲ 박세영 (사진=신창호 기자)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배우 박세영이 김동욱과의 호흡에 대해 이야기했다.

제니스뉴스와 박세영이 최근 서울 강남구 신사동에 위치한 카페에서 만나 MBC 드라마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이하 ‘조장풍’)’ 종영 인터뷰를 진행했다.

‘조장풍’에서 주미란을 연기한 박세영은 7급 공무원 근로감독관 조장풍을 연기한 김동욱과 호흡을 맞췄다. 극중 주미란과 조장풍은 이혼한 부부이자, 친한 동료로, 나중에는 다시 재결합하게 되는 커플로 활약한다.

이날 박세영은 “저희 둘을 보시는 분들이 너무 흐뭇해하시고 좋아하셨다. 열심히 노력하기도 했지만 ‘그 정도인가’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좋아해주셔서 감사하다. 주미란, 조진갑 캐릭터 자체가 워낙 합이 잘 맞아서 좋은 케미스트리가 나온 것 같다”라고 김동욱과의 호흡을 언급했다.

이어 “저도 살이 찌고, 선배도 찌웠다. 둘 다 예쁘고 멋있는 모습보다는 현실적으로 다가가려고 했다. 외모적인 부분까지 맞춰져서 보기 좋은 그림이 만들어진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박세영은 “동욱 선배도, 저도 하면서 점점 역할에 더 이입이 됐다. 선배도 조진갑스러운, 아재 같은 매력을 뿜어냈다. 저도 역할에 빠져들어서 자연스럽게 호흡이 나왔다. 초반에는 캐릭터의 어색한 만남처럼, 실제로 어색하긴 했다. 촬영하는 과정과 캐릭터의 상황이 아주 잘 맞았다”라고 말했다.

한편 박세영은 최근 종영한 ‘조장풍’에서 형사 주미란 역을 맡아 걸크러시한 매력으로 사랑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