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인터뷰] ‘롱 리브 더 킹’ 김래원 ② “원진아에게 뺨 맞는 신, 너무 부담됐다"
▲ '롱 리브 더 킹: 목포 영웅' 김래원 (사진=메가박스중앙 플러스엠)
▲ '롱 리브 더 킹: 목포 영웅' 김래원 (사진=메가박스중앙 플러스엠)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어느덧 데뷔 22년 차다. 17살에 데뷔했던 김래원은 39살이 됐고, 필모그래피에 쌓인 작품만큼 김래원의 연기 내공은 더욱 탄탄해져 갔다. 그리고 김래원은 강윤성 감독을 만나 연기에 날개를 달았다.

김래원이 출연한 영화 ‘롱 리브 더 킹: 목포 영웅’(이하 ‘롱 리브 더 킹’)은 우연한 사건으로 일약 시민 영웅이 된 거대 조직 보스 장세출(김래원 분)이 국회의원 선거에 출마해 세상을 바꾸기 위해 펼치는 통쾌한 역전극이다. 동명 웹툰을 원작으로 하고 지난 2017년 개봉한 영화 ‘범죄도시’의 강윤성 감독의 차기작으로 화제를 모았다.

극중 김래원은 목포 최대 조직 보스에서 영웅으로 거듭나 국회의원 선거에 출마하는 장세출 역을 맡아 열연했다. ‘롱 리브 더 킹’ 속 김래원은 그 어느 때보다 활기찼다. 김래원은 앞장서 극을 이끌어갔으며 때로는 발랄하게, 때로는 묵직하게 다채로운 모습으로 장세출을 그렸다.

제니스뉴스와 김래원이 지난 5일 서울 중구 팔판동의 한 카페에서 영화 ‘롱 리브 더 킹’ 인터뷰로 만났다. 어느 질문 하나 쉽게 대답하지 못한 김래원은 “생각이 많은 스타일이다”라고 고백했다. 생각이 많았던 탓일까? 김래원은 모든 질문에 신중했고, 답변은 간결했다. 김래원이 솔직하고 담백하게 털어놨던 이야기를 지금 공개한다.

▶ 1편에 이어

▲ '롱 리브 더 킹: 목포 영웅' 김래원 (사진=메가박스중앙 플러스엠)
▲ '롱 리브 더 킹: 목포 영웅' 김래원 (사진=메가박스중앙 플러스엠)

Q. 멜로의 요소가 더해진 액션 영화다. 오랜만에 스크린에서 만난 김래원의 멜로라 더 반가웠다.
모두 이 시나리오를 처음 읽었을 때 액션, 누와르, 정치를 떠올렸다고 들었다. 그런데 저는 이 시나리오를 멜로로 봤다. 제가 감독님을 처음 뵀을 때 “제가 잘못 본 거 일 수도 있는데, 저는 이 작품이 멜로처럼 보인다”고 조심스럽게 말씀드렸다. 그런데 맞게 본 거라고 말씀하셨다. 첫 단추가 잘 끼워졌구나 싶었다.

Q. 그러나 멜로라기엔 로맨스 신이 부족했던 것 같다.
그래서 첫 장면이 중요하다고 생각한 거다. 처음에 잘 깔아줘서 신경 쓰이지 않았다. 처음에 잘 만들어 놓았기 때문에 두 사람의 러브 라인이 보일 수 있었다.

Q. 세출과 소연의 감정을 더 깊게 드러나지 않았는데, 아쉽지는 않았는지?
연출은 감독님의 마음이라고 생각한다. 저는 도구로써 잘 쓰인 것 같다.

▲ '롱 리브 더 킹: 목포 영웅' 김래원 (사진=메가박스중앙 플러스엠)
▲ '롱 리브 더 킹: 목포 영웅' 김래원 (사진=메가박스중앙 플러스엠)

Q. 극에서 장세출이 강소현(원진아 분)에게 뺨을 맞고 첫눈에 반한다. 실제로 이런 경험이 있는지?
전혀. 하하. 촬영하기 열흘 전부터 감독님께 “너무 부담된다”고 말씀드렸다. 제가 봤을 땐 가장 중요한 신처럼 보였다. 영화의 흐름과 세출과 소현의 멜로 흐름을 결정하는 신이라고 생각했다. 다행히 정말 잘 나온 것 같다.

Q. 원진아 씨와의 호흡은 어땠는지?
열심히 잘 해준 것 같다. 현장에서도 씩씩하고 밝았다. 저는 동료라고 생각하고 편하게 즐기면서 촬영했다. 진아 씨는 현장에서 목소리도 제일 크다. 본인 스스로도 즐기면서 잘 해준 것 같다.

Q. 강윤성 감독에게 의지를 많이 한 것 같다. 전적으로 맡기는 편인지?
의견을 많이 나눈다. 어찌 됐든 영화의 결정권자는 감독님이이고, 저는 중요한 도구로 쓰인 거라 생각한다. 그래도 감독님께 의견도 많이 냈고, 감독님께서도 먼저 연락을 주셔서 의견을 묻기도 하셨다. 감독님이 열려있는 편이라 좋은 결과가 나온 것 같다.

Q. 시즌2가 나오기 좋은 결말을 가졌는데, 기대해봐도 좋을까?
원작 웹툰에서는 세출이 대통령까지 되는데, 영화는 여기까지가 맞는 것 같다. 딱 이 정도가 적절하다고 생각한다.

Q. 최근 맡았던 역할을 보면 진지하고 무거운 느낌이 강하다. 가볍고 캐주얼한 역할을 해볼 생각이 있는지?
언제든지 웰컴이다. 얼마 전에 공효진 씨와 영화를 찍었는데, 그 영화에서는 조금 내추럴한 모습을 보여드릴 것 같다.

Q. 평소 선호하는 장르가 궁금하다.
다 좋아하는 편인데, 스릴러는 좀 별로인 것 같다. 삶에 대한 메시지를 담거나, 가볍게 보는 영화를 좋아한다.

▲ '롱 리브 더 킹: 목포 영웅' 김래원 (사진=메가박스중앙 플러스엠)
▲ '롱 리브 더 킹: 목포 영웅' 김래원 (사진=메가박스중앙 플러스엠)

Q. ‘도시어부’ 이후 다른 예능을 기대해봐도 좋을까?
저는 배우니까 예능보다는 드라마나 영화로 인사드리는 게 좋을 것 같다. 하하. ‘도시어부’가 길게 편성됐다고 들었다. 오랜만에 하는 예능이다 보니까 저에게도 소중한 자료가 될 것 같다. 이덕화 선배님, 이경규 선배님 모두 잘 챙겨주셔서 좋았다. 제가 10년 전에 이덕화 선배님을 낚시터에서 뵌 적이 있다. 방송국에서도 뵌 적 없는데 낚시터에서 만났고 음식도 사주시고 좋은 기억이 많다. ‘도시어부’를 기회로 해외 바다까지 나가서 함께할 수 있어 좋았다.

Q. 낚시와 작품 외에 다른 취미는 없는지?
제가 술도 안 하기 때문에 낚시랑 작품이 없을 때는 그냥 집에 있는다. 일주일 동안 집에 있을 때도 있다. 비정상적인 삶이라고 생각하지만 이게 좋다.

Q. 차기작 계획이 궁금하다.
이제 슬슬 준비해야 한다. 가을, 겨울쯤 다른 작품으로 인사드릴 수 있을 것 같다.

Q. 마지막으로 예비 관객들에게 한 마디 한다면?
저희 영화 정치적인 색이 드러나는 영화는 아니다. 가벼운 마음으로 와서 즐겨주셨으면 좋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