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트롯' 홍자, 지역 비하 발언에 “경솔한 말과 행동, 진심으로 사과”(공식입장)
▲ 홍자 (사진=포켓돌스튜디오)
▲ 홍자 (사진=포켓돌스튜디오)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트로트 가수 홍자가 지역 비하 발언으로 뭇매를 맞고 있다.

최근 홍자는 전라남도 영광에서 열린 법성포 단오제 개막식 무대에 올랐다. 그는 “전라도 사람들은 실제로 보면 뿔도 나있고, 이빨도 있고, 손톱 대신 발톱이 있고, 그럴 줄 알았다”라면서 “여러분이 이렇게 열화와 같은 성원을 보내주시니 너무 힘이 나고 감사드린다”라고 말했다.

이에 그의 발언을 두고 “경솔하다”, “무례하다”라는 비난이 쏟아지자 지난 10일 홍자는 자신의 SNS에 “적절치 않은 언행으로 많은 분들께 불쾌감을 드려 죄송하다. 변명의 여지 없이 저의 실수이며, 저의 경솔한 말과 행동으로 실망하셨을 많은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라고 밝혔다.

이어 홍자는 “이번 일을 계기로 깊이 반성하고, 더 신중한 언행과 성숙한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하겠다.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홍자는 TV조선 ‘미스트롯’을 통해 얼굴을 알렸고, 최종 3위를 차지하며 인기를 모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