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배우 이충주, 씨제스 엔터와 전속 계약... 김준수와 한솥밥 
▲ 뮤지컬 배우 이충주, 씨제스 엔터와 전속 계약... 김준수와 한솥밥 (사진=씨제스 엔터테인먼트)
▲ 뮤지컬 배우 이충주, 씨제스 엔터와 전속 계약... 김준수와 한솥밥 (사진=씨제스엔터테인먼트)

[제니스뉴스=임유리 기자] 배우 이충주가 씨제스 엔터테인먼트와 전속 계약을 체결했다. 

씨제스 엔터테인먼트는 "매력적인 보이스와 폭발적 가창력은 물론 탄탄한 연기로 폭 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쌓아온 배우 이충주와 전속 계약을 체결했다. 뮤지컬부터 연극까지 참여하는 모든 작품마다 매력적인 캐릭터를 완성하며 호평 받아온 이충주가 앞으로도 다양한 작품과 장르에서 활발한 활동을 펼칠 수 있도록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예정이다"고 전했다. 

지난 2009년 뮤지컬 '스프링어웨이크닝'으로 첫 무대에 오른 이충주는 매력적인 보이스와 성악을 바탕으로 한 뛰어난 가창력으로 두각을 드러내며 '더 데빌', '노트르담 드 파리', '마마 돈 크라이', '킹 아더' 등 여러 뮤지컬 작품에서 관객들을 사로잡은 데 이어 연극 '데스트랩', '도둑맞은 책’ 등을 통해 탄탄한 연기력까지 인정받으며 뮤지컬과 연극 무대를 넘나드는 실력파 배우로 자신의 입지를 견고히 다졌다. 

특히 지난 2018년에는 연극 '아마데우스' 에서 극을 이끌어 나가는 '살리에리' 캐릭터로 변신, 수많은 대사를 안정적으로 소화해내는 동시에 디테일한 감정연기를 선보이며 한 층 깊어진 모습으로 존재감을 입증했다. 

뿐만 아니라 JTBC '팬텀싱어2'에서도 뮤지컬 넘버는 물론 성악과 팝까지 다양한 장르의 곡들을 본인만의 매력으로 소화해내며 매 회 인상적인 무대로 사랑 받았다. 결국 '에델 라인클랑'으로 최종 결승에 오르며 그 실력을 인정받았으며, 지난 9일에는 일본 도쿄에서 단독 콘서트를 개최했다. 

최근 막을 내린 '킹 아더'에서 또 새로운 캐릭터로 열연하며 호평 받았던 이충주는 현재 빈부격차와 이념의 대립이 극심했던 1930년대 영국의 명문 공립학교에서 일어나는 10대 소년들의 갈등과 우정을 그린 국내 초연작 연극 '어나더컨트리'에서 마르크스주의를 열망하는 혁명적인 사상가 '토미 저드' 역을 맡아 활약을 이어나가고 있다. '어나더컨트리'는 오는 8월 11일까지 유니플렉스 1관에서 공연된다.

한편 이충주와 전속 계약을 체결한 씨제스 엔터테인먼트에는 김준수를 비롯해 정선아, 차지연, 한지상, 박혜나, 강홍석 등 뮤지컬 배우들이 다수 소속돼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