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자, 지역 비하 발언 후 팬카페에 “실수는 실수로 남기겠다”(전문)
▲ 홍자 (사진=포켓돌스튜디오)
▲ 홍자 (사진=포켓돌스튜디오)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트로트 가수 홍자가 지역 비하 발언 논란 이후 팬카페에 심경을 고백했다.

11일 홍자는 자신의 팬카페에 “홍일병님들께 염려를 끼쳐서 죄송하다”라면서 “의도는 그런 게 아니었지만 그렇게 흘러가다 보니 우리 홍일병님들께 면목이 없다”라고 털어놨다. 홍일병은 홍자의 팬들을 일컫는 말이다.

이어 홍자는 “홍자는 오뚝이처럼 일어나서 살겠다. 제겐 늘 내편 홍자시대가 있다. 지난 실수는 실수로써 남기고 앞으론 더 담대하게 더 더 잘 해낼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홍자는 최근 전라도에서 열린 행사 무대에 올라 “전라도 사람들은 실제로 보면 뿔도 나있고, 이빨도 있고, 손톱 대신 발톱이 있고, 그럴 줄 알았다”라고 말해 논란이 됐다. 비난이 쏟아지자 홍자는 SNS를 통해 “저의 경솔한 말과 행동으로 실망하셨을 많은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라고 사과했다.

▼ 이하 팬카페 글 전문

오늘은 다소 무거운 날이었죠? 우리 홍일병님들께 염려를 끼쳐서 죄송해요. 물론 의도는 그런 게 아니었지만 그렇게 흘러가다 보니 우리 홍일병님들께 면목이 없네요. 하지만 홍자는 오뚝이처럼 일어나서 살게요. 제겐 늘 내편 홍자시대가 있잖아요. 지난 실수는 실수로써 남기고 앞으론 더 담대하게 더 더 잘 해낼 것이니 전혀 걱정마세요. 늦은 새벽 단잠 주무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