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뷰티] ‘3000만큼 예뻐’ 풀코트 네일, 컬러가 고민이라면?
▲ [오늘뷰티] ‘3000만큼 예뻐’ 풀코트 네일, 컬러가 고민이라면? (사진=청하 SNS)
▲ [오늘뷰티] ‘3000만큼 예뻐’ 풀코트 네일, 컬러가 고민이라면? (사진=청하 SNS)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햇빛도 강해졌고, 옷도 점점 짧아졌다. 이제 진짜 여름이 시작됐다. 새 시즌을 맞은 만큼 손톱 역시 새로운 분위기를 넣어줘야 할 때다. 이번 여름 어떤 네일을 해야 할지 고민이라면, '풀코트 네일'에 주목해보자. 

유행을 타지 않으면서 사계절 내내 활용하기 좋은 네일을 꼽자면, 단연 풀코트 네일일 것이다. 폴리시를 손톱에 꽉 채워 바르는 것을 풀코트 네일이라고 하는데, 어떤 룩과도 찰떡같이 어우러지기 때문에 실용도가 높다. 그렇다면 이번 시즌에는 어떤 컬러가 유행할까? 이에 청하부터 한혜진, 현아, 크리스탈, 밴디트 승은까지 여자 스타들의 손에서 트렌드를 찾았다. 스타들이 선택한 컬러를 모아봤다. 

▼ 현아's Choice: 심플한 WHITE

▲ 현아 (사진=현아 SNS)
▲ 현아 (사진=현아 SNS, 디자인=오지은 기자)

처음으로 만나볼 컬러는 시크하면서 여성스럽고, 캐주얼하면서도 때로는 우아한 화이트 컬러다. 화이트 네일은 어떤 의상과도 잘 어울리며, 특히 손톱 셰이프에 따라 각각 다른 매력을 주기 때문에 실용적이다. 

모던하면서 시크하게 활용하고 싶다면 현아가 연출한 것처럼 스퀘어 셰이프를 추천한다. 반면 여성스럽고 귀여운 느낌을 주고 싶다면 라운드 타입이 좋다. 또한 오벌 셰이프로 연출하면 손이 길어 보이면서 세련된 느낌을 줄 수 있으니 참고하자. 

▼ 청하's Choice: 상큼 발랄 YELLOW

▲ 청하 (사진=청하 SNS)
▲ 청하 (사진=청하 SNS, 디자인=오지은 기자)

두 번째 추천 컬러는 상큼한 매력을 갖고 있는 옐로다. S/S 시즌에 자주 등장하는 옐로 컬러는 귀엽고 화사한 느낌으로 많은 여성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특히 옐로는 채도가 높아 피부를 화사하게 만들며, 반지나 팔찌 등 액세서리를 대체할 수 있는 강렬한 매력을 갖고 있다. 

▼ 크리스탈's Choice: 청량 청량 MINT

▲ 크리스탈 (사진=크리스탈 SNS)
▲ 에프엑스 크리스탈 (사진=크리스탈 SNS, 디자인=오지은 기자)

민트 덕후라면 주목! 이번 여름 민트 컬러의 네일이 유행할 전망이다. 쿨하고 흔하지 않은 컬러를 찾는다면 민트에 도전해보자. 여름 분위기 물씬 풍기는 민트 네일은 손을 화사하게 만들면서 발랄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특히 민트 특유의 청량한 무드는 무더운 여름, 시각적으로 시원해 보이는 효과를 주기 때문에 한 번쯤 도전하기 좋은 컬러다.

▼ 한혜진's Choice: 섹시한 RED

▲ 한혜진 (사진=제니스뉴스 DB)
▲ 한혜진 (사진=제니스뉴스 DB, 디자인=오지은 기자)

레드 네일은 여름뿐 아니라 사계절 내내 활용하기 좋은 스타일 중 하나다. 섹시하면서 시크한 매력을 갖고 있는 레드 컬러는 네일뿐 아니라 페디큐어까지 다양하게 활용되고 있다. 특히 쨍한 레드부터 딥한 버건디까지 톤이 다양하기 때문에 선택의 폭 또한 넓다. 강렬한 매력 때문에 한 번 바르고 나면 기분 전환 효과까지 있으니, 무더운 여름 날씨 때문에 짜증이 솟구친다면 레드 컬러로 스트레스를 날려보자. 

▼ 밴디트 승은's Choice: 시크한 BLACK

▲ 밴디트 승은 (사진=제니스뉴스 DB)
▲ 밴디트 승은 (사진=제니스뉴스 DB, 디자인=오지은 기자)

어떤 유행 컬러든 블랙의 매력을 따라오긴 힘들다. 세련된 오피스룩은 물론 파티룩, 캐주얼, 히피룩까지 어떤 옷이든 블랙 네일은 찰떡궁합을 이룬다. 또한 모든 셰이프와도 잘 어울리기 때문에 네일은 하고 싶지만 컬러, 셰이프를 정하기 귀찮은 사람들에게 추천하는 컬러다. 특히 트렌드를 신경 쓰지 않아도 된다는 점이 블랙의 가장 큰 매력 포인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