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너 이승훈, YG 기획실 차장? “별명일 뿐”(공식입장)
▲ 위너 이승훈 (사진=제니스뉴스 DB)
▲ 위너 이승훈 (사진=제니스뉴스 DB)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YG엔터테인먼트가 위너 이승훈의 회사 내 직급에 대해 이야기했다.

지난 15일 이승훈의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는 “이승훈이 YG 기획실 차장이라는 보도는 사실이 아닌, 단순 해프닝이다”라고 공식입장을 밝혔다.

또한 소속사는 “평소 많은 아이디어를 제시하는 이승훈에게 부여된 '별명'일 뿐이다. 명함 역시 한 영상 콘텐츠에서 사용한 일회성 소품이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승훈이 A씨와 관련해 불미스러운 의혹에 개입됐다는 논란도 사실이 아니며, 경찰 조사에서 밝혀질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최근 YG엔터테인먼트 소속이었던 아이콘의 비아이가 마약을 구입 및 투약하려던 정황이 파악돼 논란이 일었고, 여기에 연습생 출신 한서희(A씨)가 연루된 사실이 알려졌다. 또 이후 디스패치는 이승훈이 비아이의 사건과 관련해, 양현석과 한서희를 연결시켜준 사실을 보도해 논란이 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