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앓이] ‘검블유’ 임수정부터 이다희까지, 걸크러시란 이런 것
▲ (사진=)
▲ ‘검블유’ 임수정부터 이다희까지, 걸크러시란 이런 것 (사진=제니스뉴스 DB)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드라마 속에 등장하는 배역들은 언제나 현실에서 찾기 힘들만큼 매력적이고 사랑스럽다. 물론 화를 불러일으키는 경우는 다르겠지만. 이에 안방극장을 사로잡는 드라마 속 캐릭터를 ‘드라마앓이’를 통해 소개하고자 한다.

이번 편은 tvN 수목드라마 ‘검색어를 입력하세요 WWW(이하 ‘검블유’)’ 속 시청자들의 사랑을 한몸에 받고 있는 임수정, 이다희, 전혜진이다. 포털 업계를 종횡무진으로 활약하는 주체적인 여성 캐릭터로 안방극장을 사로잡고 있는 이들의 매력을 짚어봤다.

# ‘커리어우먼’ 임수정 “날 지킬 수 있는 사람은 나뿐”

▲ '검블유' 임수정 (사진=tvN)
▲ '검블유' 임수정 (사진=tvN)

임수정은 ‘검블유’에서 능력 있고 프로페셔널한 배타미 역을 맡았다. 자신의 일을 사랑하는 커리어우먼의 당당한 면모로 걸크러시를 자극하는 동시에, 매력적인 남자 박모건(장기용 분)과의 로맨스로 활약 중이다.

임수정은 화려하지만 세련된 스타일링과 곧은 걸음걸이, 자신 있는 표정과 듣는 이에게 신뢰를 주는 목소리까지. 커리어우먼 배타미를 생생하게 그려내고 있다. 성공을 욕망하며 치열하게 경쟁하는 것은 두려워하지 않지만, 가슴 깊은 곳에 연약함을 내포하고 있는 인간적인 면면을 입체적으로 표현해 호평을 얻고 있다.

배타미의 “가장 자유롭게 의견을 나눌 수 있어야 하는 공간. 가장 중립적이고 가장 다양해야 하는 곳이 인터넷인데 검색어를 조작했느냐”, “회사한테는 내가 몸빵 대신해주는 부품인지 몰라도, 난 내가 소중하다. 날 지킬 수 있는 사람은 나밖에 없다”라는 등의 사이다 같은 대사도 인상적이다.

# ‘드라마 덕후’ 이다희 “욱하지 않기”

▲ '검블유' 이다희 (사진=tvN)
▲ '검블유' 이다희 (사진=tvN)

이다희는 포털업계 No.2 ‘바로’의 소셜 본부장 차현으로 분했다. 남자와 주짓수를 겨룰 정도로 타고난 운동 신경을 소유하고 있으며, 차가운 겉모습과 달리 마음속에는 언제든 폭발할 준비가 돼 있는 성격 때문에 올해의 목표를 “화내지 않기, 욱하지 않기”로 세운 인물이다.

또 하나 반전 매력은 막장 드라마의 열혈 시청자라는 점. 출근하기 전 매일 아침 드라마를 챙겨보며 혼자 화를 냈다가 삭이기도 하는 차현의 현실적인 면모가 웃음을 자아낸다.

# ‘차도녀’ 전혜진 “결혼은 전략적인 합병”

▲ '검블유' 전혜진 (사진=tvN)
▲ '검블유' 전혜진 (사진=tvN)

전혜진이 연기할 송가경은 No.1 포털사이트 ‘유니콘’의 이사이자, 결혼 10년 차에 접어든 KU 그룹의 며느리다. 집안의 여러 갈등으로 인해 생긴 상처가 많아, 자신의 감정을 숨기는 데 탁월하고, 점점 더 시크하고 차가워지는 인물이다. 그래서 송가경의 명대사는 “사랑이란? 달콤한 물음에 헛웃음을 짓게 하고, 결혼은 전략적인 합병”이다.

전혜진은 캐릭터에 대해 “등장인물 중, 가장 자신의 이야기를 하지 않는다. 속을 알 수 없지만, 그렇다고 차갑기만 한 인물은 아니다. 따뜻함과 뜨거움이 가슴에 남아 있기 때문이다”라면서 “무섭고 카리스마가 엄청난데도, 멋있다고 느껴지는 상사가 있지 않은가. 송가경을 그런 캐릭터로 만들어가고 있다”라고 소개해 기대를 높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