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패션] 진짜 멋쟁이들은 반지를 낀다, BTS 뷔-엑소 첸-지코 스타일링 3
▲ [오늘패션] 진짜 멋쟁이들은 반지를 낀다, BTS 뷔-엑소 첸-지코 스타일링 3 (사진=제니스뉴스 DB)
▲ [오늘패션] 진짜 멋쟁이들은 반지를 낀다, BTS 뷔-엑소 첸-지코 스타일링 3 (사진=제니스뉴스 DB)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멋을 좀 아는 남자 스타들의 패션 팁! 반지 스타일링을 낱낱이 파헤쳐 봤다.

여름에 들어서며 날씨가 점점 더워지고, 따라서 옷도 가벼워지고 있다. 옷이 베이식해지면서 액세서리에 포인트를 주는 스타일링이 트렌드로 떠오르고 있다. 특히 그중에서도 간편하게 스타일 지수를 높일 수 있는 반지가 멋쟁이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이번 여름에는 어떤 반지 스타일링이 유행할까? 이에 방탄소년단 뷔부터 엑소 첸, 지코까지 남자 스타들에게서 연출 팁을 알아봤다.

# ‘잘생긴 미대 선배 포스’ 방탄소년단 뷔

▲ ‘잘생긴 미대 선배 포스’ 방탄소년단 뷔 (사진=제니스뉴스 DB)
▲ ‘잘생긴 미대 선배 포스’ 방탄소년단 뷔 (사진=제니스뉴스 DB)

화려한 액세서리 연출을 즐기는 남성이라면 방탄소년단 뷔의 스타일링을 참고하자. 뷔는 평소 다양한 액세서리 스타일링을 선보이며 패셔니스타다운 면모를 보여줬다.

이번 룩에서 뷔는 그린과 레드 등 원색 스톤으로 포인트를 준 볼드한 반지로 강렬한 포인트를 줬다. 특히 반지의 코퍼 컬러는 에스닉하면서 빈티지한 무드를 더했으며, 뷔는 원색의 슈트를 선택함으로써 강렬하고 자칫 과해 보일 수 있는 반지의 느낌을 부담스럽지 않게 소화했다.

# ‘음색 천재, 비주얼 천재’ 엑소 첸

▲ ‘음색 천재, 비주얼 천재’ 엑소 첸 (사진=제니스뉴스 DB)
▲ ‘음색 천재, 비주얼 천재’ 엑소 첸 (사진=제니스뉴스 DB)

두 번째 주인공은 엑소의 첸이다. 담백하면서 감미로운 음색을 가진 첸은 그의 음색처럼 심플하면서도 세련된 스타일링을 연출했다.

엑소 첸은 짙은 아이보리 컬러의 슈트에 골드 컬러의 반지로 포인트를 줬다. 여러 개를 레이어링 하기보다는 한 개로 간단하지만 멋스럽게 연출한 것이 특징. 두께가 두꺼운 디자인으로 선택해 밋밋함을 최소화했다.

# ‘지아코+흑발=입덕 요정’ 지코

▲ ‘지아코+흑발=입덕 요정’ 지코 (사진=제니스뉴스 DB)
▲ ‘지아코+흑발=입덕 요정’ 지코 (사진=제니스뉴스 DB)

볼드한 디자인은 부담스럽고, 심플한 포인트 연출은 지루하다면 이번 룩을 추천한다. 평소 스타일리시한 패션 센스로 패셔니스타로 자리한 지코는 베이식한 디자인의 액세서리 여러 개를 레이어링해 트렌디한 스타일링을 완성했다.

블랙 티셔츠에 데님 팬츠를 매치한 지코는 실버 네크리스를 비롯해 후프형 이어링과 브레이슬릿, 링까지 다양한 아이템으로 포인트를 줬다. 특히 메인 컬러인 실버에 레드와 블루 등 비비드 컬러를 더해 에스닉한 무드를 가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