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엑스칼리버’ 장은아 “신영숙, 이 무대 서기까지 많은 자양분 준 장본인”
▲ [Z현장] ‘엑스칼리버’ 장은아 “신영숙, 이 무대 서기까지 많은 자양분 준 장본인” (사진=EMK뮤지컬컴퍼니)
▲ [Z현장] ‘엑스칼리버’ 장은아 “신영숙, 이 무대 서기까지 많은 자양분 준 장본인” (사진=EMK뮤지컬컴퍼니)

[제니스뉴스=임유리 기자] 뮤지컬배우 장은아가 신영숙과 뮤지컬 ‘레베카’에 이어 다시 만난 것에 대한 소감을 전했다. 

뮤지컬 ‘엑스칼리버’의 프레스콜이 18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로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연출가 스티븐 레인을 비롯해 배우 카이, 이지훈, 박강현, 신영숙, 장은아, 김준현, 손준호, 김소향이 참석했다. 

장은아는 뮤지컬 '엑스칼리버'에서 신영숙과 나란히 '모르가나' 역을 맡았다. 두 사람이 같은 역할에 더블 캐스팅 된 건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이에 대해 묻자 장은아는 “‘레베카’라는 작품에서 '댄버스 부인' 역할로 신영숙 언니와 만났었다. 더블, 트리플 캐스트는 보통 다른 나라보다 우리나라에 많다. 더블 캐스트에게 배우는 점들을 생각해보면 신영숙 언니는 대선배이고, 멋진 역할을 해오셔서 노하우가 대단하다고 생각한다”라고 입을 열었다.

또한 장은아는 “‘레베카’ 때는 내가 늦게 합류해서 같이 연습할 시간이 없었다. 이번에 처음 같이 연습해봤는데 내가 한참 후배이고, 동생인데 나의 장점을 서슴없이 칭찬해주시고 배워야 할 부분도 잘 가르쳐주셔서 너무 감사했다”라며, “이 무대에 서기까지 발전하는 데에 많은 자양분을 준 장본인이다. 이번에 언니와 같이 하면서 연습실에서 너무 행복하고 좋았다”라고 신영숙과 함께 연습에 임한 소감을 전했다. 

더불어 장은아는 “배우들이 너무 좋았고 좋은 영향을 줬던 분들이라 막상 공연이 올라가니까 잘 못 본다고 생각돼서 아쉽다”라고 배우들과 함께할 수 있는 시간이 줄어들게 되는 것에 대해 아쉬움을 표했다. 

한편 뮤지컬 ‘엑스칼리버’는 색슨족의 침략에 맞서 혼란스러운 고대 영국을 지켜낸 신화 속 영웅 아더왕의 전설을 새로운 시각으로 재해석한 작품이다. 오는 8월 4일까지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공연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