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요지경] '기생충', 반지하 집 화장실은 진짜?(일문일답)
▲ 기생충, 반지하 집 화장실은 진짜?(일문일답) (사진=CJ엔터테인먼트)
▲ '기생충', 반지하 집 화장실은 진짜?(일문일답) (사진=CJ엔터테인먼트)

[제니스뉴스=이혜린 기자] 영화 '기생충' 제작진이 관객들의 궁금증을 해소시킬 Q&A를 공개했다. 

영화 '기생충'은 제72회 칸 국제영화제에서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봉준호 감독의 신작이다. 전원 백수로 살 길 막막하지만 사이좋은 기택(송강호 분) 가족의 희비극으로, 배우 송강호, 이선균, 조여정, 최우식, 박소담, 장혜진 등 연기파 배우들의 호연이 어우러져 호평을 받고 있다. 

'기생충'에 많은 관심이 쏟아지는 가운데, 제작진이 Q&A를 공개했다. '기생충' 속 배경이 된 집부터 의상까지 작품에 대한 궁금증을 해소해보자. 

Q. 기택과 박사장 집은 실제로 존재하는가?

▲ 기생충, 반지하 집 화장실은 진짜? (사진=CJ엔터테인먼트)
▲ '기생충', 반지하 집 화장실은 진짜? (사진=CJ엔터테인먼트)

기택과 박사장(이선균 분)의 집은 모두 세트로 제작했다. 기택 집의 경우, 이하준 미술감독이 대학생 때 잠시 자취를 했던 반지하를 떠올리면서 구상했다. 세트를 구성하면서 가장 중요한 포인트는 실제 반지하 집 크기로 지어야 한다는 것이었다. 실제로 좁은 공간에서 찍어야 관객이 진짜 반지하라고 느낄 수 있기 때문이다. 좁디좁은 공간에 작은 소품부터 벽의 묵은 때, 심지어 반지하 특유의 냄새까지도 생생하게 담아냈기 때문에 실제 존재하는 집처럼 느껴질 수 있었다. 

▲ 기생충, 반지하 집 화장실은 진짜? (사진=CJ엔터테인먼트)
▲ '기생충', 반지하 집 화장실은 진짜? (사진=CJ엔터테인먼트)

박사장의 거대한 저택 역시, 세트로 제작했다. 봉준호 감독이 시나리오를 쓸 때부터 생각했던 평면도를 기반으로, 국내외 유명 건축가들의 작품들을 레퍼런스 삼아 내부를 채워나갈 수 있었다. 제작진은 실평수만 200여 평의 거대한 저택을 그려내기 위해 외부와 1층, 지하와 차고는 600여 평의 전주 세트장에, 2층 내부는 안성 디마 세트장에 각각 지어 미니멀하면서도 군더더기 없는, 모두가 부러워하는 저택을 탄생시킬 수 있었다. 

Q. 기택 가족의 의상이 리얼하다. 이것 역시 콘셉트를 설정하고 준비한 옷인가?

▲ 기생충, 반지하 집 화장실은 진짜? (사진=CJ엔터테인먼트)
▲ '기생충', 반지하 집 화장실은 진짜? (사진=CJ엔터테인먼트)

기택 가족들의 의상은 모두 제작했다. 최세연 의상실장은 각 공간 속에 배우들이 자연스럽게 흡수되길 원했고, 의상 역시 수채화처럼 공간에 묻어나길 원했다. 기택 가족들의 의상 콘셉트는 현실에 기반을 두고, 공간이나 소품의 패턴을 맞춰 옷을 염색하고, 디테일을 더했다. 너무 촌스럽지 않게, 예전과 지금의 스타일을 적절하게 녹여 기택 가족만의 스타일을 완성할 수 있었다. 

Q. 기우(최우식 분)와 민혁(박서준 분)이 소주를 마시던 슈퍼는 실제로 있는 곳인가?

▲ 기생충, 반지하 집 화장실은 진짜? (사진=CJ엔터테인먼트)
▲ '기생충', 반지하 집 화장실은 진짜? (사진=CJ엔터테인먼트)

기우와 민혁이 소주잔을 기울이던 곳은 실제로 40년 넘게 장사를 이어오고 있는 아현동의 터줏대감 같은 슈퍼에서 촬영했다. 오랜 시간 자리를 지켜온 슈퍼 특유의 친근한 모습 덕분에 ‘슈퍼 앞 소주 한 잔’이 당기는 장면이 탄생할 수 있었다. 영화 촬영 당시에 간판은 바꿔 달았다. 

Q. 폭우 속 기택 가족이 걷던 가파른 계단은 어디인가?

▲ 기생충, 반지하 집 화장실은 진짜? (사진=CJ엔터테인먼트)
▲ '기생충', 반지하 집 화장실은 진짜? (사진=CJ엔터테인먼트)

기택 가족이 걷던 가파른 계단은 서울 곳곳에서 마라톤처럼 긴 코스로 촬영했다. 성북동 언덕길을 내려와 자하문 터널을 통과한 후, 후암동 도닥다리에서 남매가 말다툼을 한다. 이후 창신동을 거쳐, 북아현동을 지나, 경기도 고양에 위치한 세트장에서 여정이 마무리된다. 

한편 영화 '기생충'은 전국 극장에서 절찬 상영 중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