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어스 “유노윤호 선배, 리허설 보고 기립박수… 말을 잇지 못할 정도”(인터뷰)
원어스 “유노윤호 선배, 리허설 보고 기립박수… 말을 잇지 못할 정도”(인터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원어스 (사진=RBW)
▲ 원어스 (사진=RBW)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원어스가 음악방송을 하면서 만난 선배 가수에 대해 이야기했다.       

제니스뉴스와 원어스(ONEUS)가 지난 19일 서울 여의도구 여의도동에 위치한 카페에서 만나 ‘레이즈 어스(RAISE US)’ 발매 기념 인터뷰를 진행했다.

이날 레이븐은 음악방송에서 만난 선배 가수에 대해 “유노윤호 선배의 컴백 무대를 봤다. 말을 잇지 못할 정도로 너무 멋있으셨다. 손동작, 표정, 모든 게 섬세하고 디테일하셔서 놀랐다”라고 밝혔다.

또한 건희는 “선배의 무대를 처음 본 게 ‘뮤직뱅크’ 드라이 리허설 때였다. 저희가 입 벌리고 보다가, 끝나자마자 일어나서 박수 쳤다. 그러자고 해서 한 게 아니라, 자동으로 다같이 치고 있더라. ‘역시는 역시다’라고 생각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건희는 “그 무대를 준비하면서, 많은 사람들의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 얼마나 많은 노력을 하셨을지 생각나서 너무 존경스러웠다. 저희도 선배처럼, 오래오래 많은 사람들에게 좋은 영향력을 줄 수 있는 아티스트가 되고 싶다”라고 덧붙였다.

더불어 환웅은 “무대에서도 굉장히 멋있는데, 대기실에서 마주칠 때마다 굉장히 밝게 인사해주셨다. 제일 연차가 오래된 선배인데도 불구하고, 모든 후배들에게 인사를 잘해주시더라. 저희가 먼저 인사하러 갔을 때는 격려와 조언을 해주시고 ‘같이 힘냅시다’라고 하면서 용기도 주셨다. 정말 놀랐다”라면서 “오래 활동하는 데는 이유가 있다고 느꼈다. 좋은 본보기가 됐고, ‘진짜 레전드다’라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

나아가 환웅은 “선배의 무대는 항상 ‘와 멋있다’라고 하면서 보게 된다. 영화 보는 기분으로, 즐겁게 보고, 배워가는 점도 많아서 행복하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원어스는 타이틀곡 ‘태양이 떨어진다’로 활발한 활동을 이어갈 예정이다.

변진희 기자
변진희 기자

bjh123@zenithnews.com

다른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