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패션] 귀고리에도 유행이 있다? ‘패피의 지름길’ 2019 S/S 트렌드 5
▲ [오늘패션] 귀고리에도 유행이 있다? ‘패피의 지름길’ 2019 S/S 트렌드 5 (사진=제니스뉴스 DB)
▲ [오늘패션] 귀고리에도 유행이 있다? ‘패피의 지름길’ 2019 S/S 트렌드 5 (사진=제니스뉴스 DB)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날이 더워질수록 옷차림이 가벼워지고, 따라서 액세서리가 더욱 중요해진다. 여러 액세서리 중 귀고리는 시선을 위로 집중시키고, 얼굴이 더욱 빛날 수 있도록 만들어주는 아이템 중 하나다. 때문에 스타들을 비롯해 많은 여성들이 사랑하는 아이템이기도 하다. 그렇다면 이번 시즌에는 어떤 귀고리가 유행할까? 이에 2019 S/S 시즌 패션 피플로 거듭날 수 있는 유행 귀고리를 총정리했다.

# ‘멋쁨 대폭발’ 후프 이어링

▲ 선미 (사진=선미 SNS)
▲ 선미 (사진=선미 SNS)

후프형 이어링은 꾸준히 사랑받는 스테디 셀러다. 얼굴형, 분위기에 상관없이 잘 어울리며 캐주얼부터 오피스룩까지 어떤 옷이든 찰떡궁합을 자랑한다.

새 시즌을 맞아 후프 이어링을 장만할 계획이라면 굵기에 변화감이 있는 디자인을 선택해보자. 과거 얇고 큰 크기의 후프 이어링이 유행이었다면, 이번 시즌에는 굵으면서 두께에 변화감이 있는 유니크한 디자인이 유행할 예정이니 참고하자. 

# ‘여신美 장착’ 주얼 드롭 이어링

▲ 아이유 (사진=아이유 SNS)
▲ 아이유 (사진=아이유 SNS)

드롭형 이어링은 얼굴이 작아 보이면서 룩을 더욱 스타일리시하게 만들어준다. 시즌 상관없이 꾸준히 사랑받았으며, 이번 시즌에도 그 인기를 이어갈 예정이다. 

사랑스럽고 포인트 확실한 룩을 연출하고 싶다면 주얼 장식의 드롭 이어링에 주목하자. 빛을 반사시키며 반짝반짝 빛나는 주얼 장식은 미모를 한층 돋보이게 만들어주며, 긴 기장의 드롭형은 데콜테 라인을 강조해 여성스러운 분위기를 어필한다. 

# ‘예쁨 한 스푼’ 진주 스터드

▲ 트와이스 다연 (사진=트와이스 SNS)
▲ 트와이스 다현 (사진=트와이스 SNS)

클래식한 여성스러움을 추구한다면 진주 귀고리를 추천한다. 진주 장식은 예부터 여성들이 귀고리로 자주 이용했던 디테일 중 하나다. 여전히 사랑받고 있으며, 2019 S/S 시즌에도 사랑스러운 포인트 아이템으로 여성들의 귀를 꾸밀 예정이다.

진주 귀고리는 투박하고 화려한 디자인보다 단조롭고 깔끔하게 스타일링하는 것이 좋다. 스터드형 진주 귀고리는 심플하지만 확실한 포인트로, 룩을 더욱 스타일리시하고 페미닌하게 만들어줄 것이다. 

# ‘얼굴 XS 사이즈 보장’ 볼드 이어링

▲ 이다희 (사진=제니스뉴스 DB)
▲ 이다희 (사진=제니스뉴스 DB)

작은 얼굴은 모든 여성들의 로망이다. 하지만 얼굴을 작게 만드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다. 이런 고민을 안고 있는 여성이라면 볼드한 귀고리 디자인을 선택해보자. 차는 순간 얼굴이 XS 사이즈로 변하는 마법을 경험할 수 있을 것이다. 

큰 크기의 볼드 이어링은 분산시키는 효과가 있어 얼굴이 작아 보인다. 더불어 큰 크기인 만큼 눈에 띄기 때문에 룩이 심심해 보이는 날 활용하기 좋다. 크기가 커 무겁다고 생각할 수 있지만, 최근에는 무게를 최소화한 경량 디자인이 많이 출시되고 있으니 참고하자. 

# ‘할리우드 감성 뿜뿜’ 아크릴 귀고리

▲ 이엑스아이디 LE (사진=LE SNS)
▲ 이엑스아이디 LE (사진=LE SNS)

2019 S/S 시즌 귀고리 트렌드의 마지막 주인공은 남다른 존재감을 자랑하는 아크릴 귀고리다. 통통 튀는 화려한 컬러가 매력적인 아크릴 귀고리는 최근 유행하는 스포티 트렌드에 맞춰 활용하기 좋은 디자인이다. 강렬한 포인트를 주고 싶은 날이라면 아크릴 귀고리에 도전해보는 것은 어떨까?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