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즈원, 2019년 상반기 日 신인 아티스트 매출 랭킹 1위
▲ 아이즈원 (사진=오프더레코드)
▲ 아이즈원 (사진=오프더레코드)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걸그룹 아이즈원이 올해 상반기 일본에서 가장 높은 매출을 기록한 루키로 선정됐다.

지난 20일 일본 최대 음반판매량 집계 사이트 오리콘이 공개한 2019년 상반기(집계기간 2018.12.24.~2019.06.17.) 아티스트 별 세일즈 부문 신인 랭킹에 따르면 아이즈원(IZ*ONE)은 5억 1000만 엔(한화 약 55억 2400만 원)의 총 매출액을 기록하며 1위를 차지했다.

아이즈원은 지난 2월 6일 발표한 일본 데뷔 싱글 '좋아한다고 말하게 하고 싶어'로 발매 첫 주에 22만 2000장의 앨범을 판매하며, 주간 싱글 랭킹 2위로 진입에 성공했다. 이어 지난 4월 발매한 두 번째 국내 미니앨범 '하트아이즈(HEART*IZ)'역시 일본 발매 직후 주간 앨범 랭킹 4위를 기록한 바 있다.

특히 아이즈원이 일본 신인 아티스트 매출 랭킹 1위에 오른 건 여성 그룹으로는 최초 기록으로, 현지에서도 큰 화제가 되고 있다.

한일 양국의 가요계를 동시에 접수한 아이즈원은 오는 26일 일본에서의 두 번째 싱글 ‘부에노스 아이레스(Buenos Aires)’를 발표하며, 공식 발매에 앞서 21일 국내 음원 사이트를 통해 음원 전곡을 공개했다.

이와 더불어 아이즈원은 21일 일본 TV아사히 ‘뮤직스테이션’에 출연해 두 번째 싱글 타이틀곡 ‘부에노스 아이레스’ 무대를 선보일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