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신과함께_이승편’ 고창석 “이렇게 의욕적으로 공연한 건 처음”
▲ [Z현장] ‘신과함께_이승편’ 고창석 “이렇게 의욕적으로 공연한 건 처음” (사진=서울예술단)
▲ [Z현장] ‘신과함께_이승편’ 고창석 “이렇게 의욕적으로 공연한 건 처음” (사진=서울예술단)

[제니스뉴스=임유리 기자] 배우 고창석이 ‘신과함께_이승편’에 의욕 넘치게 임하고 있다고 밝혔다. 

창작가무극 ‘신과함께_이승편’의 프레스콜이 21일 오후 서울 강남구 역삼동 LG아트센터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유희성 이사장, 권호성 예술감독, 주호민 원작자, 한아름 작가, 민찬홍 작곡가, 김태형 연출가를 비롯해 배우 고창석, 최정수, 오종혁, 송문선, 김건혜, 박석용, 이윤우가 참석했다. 

이날 고창석은 먼저 “의욕이 앞서서 목이 많이 갔다. 죄송하다”라며, “관객에게 부끄럽지 않도록 한 회 한 회 열심히 하겠다”라고 작품에 임하는 넘치는 의욕을 드러냈다. 

고창석은 성주 역할에 다가가기 위해 신경 쓴 점이 있는지를 묻는 질문에 “성주가 되기 위해서 최대한 살이 안 빠지도록 노력했다. 근육을 더 키우려고 했었는데 일단 살 안 빠지게 하는 것에 가장 신경을 썼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고창석은 “수십 편의 영화를 찍고, 수백, 수천 번의 공연을 했었는데 이렇게 의욕적으로 공연한 건 거의 처음인 것 같다. 많은 배우들이 쌓아온 정성을 떨어뜨리지 않기 위해 공연하기 전에 매일 ‘오늘은 좀 더 이성적으로 해야지’라고 생각한다. 리허설을 하면서도 ‘다른 배우들의 영향력이 이렇게 크구나’를 느끼는 첫 공연이었다”라고 덧붙였다. 

더불어 고창석은 “많은 모자란 부분들이 있다면 조금 더 열심히, 열정적인 모습으로 메꾸고자 하면서 문제가 생기고 있는 것 같다”라며, “하지만 지금까지 너무 재밌었고, 마지막 공연까지도 재미있게 열심히 할 자신이 생기는 공연이다”라고 이번 작품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한편 창작가무극 ‘신과함께_이승편’은 주호민 작가의 웹툰을 원작으로 안식처인 ‘집’과 집에 사는 사람, 그리고 그 집을 지키는 가택신의 드라마를 통해 전세대를 아우르는 따뜻한 메시지를 더한 작품이다. 21일(오늘)부터 오는 29일까지 LG아트센터에서 공연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