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청하 “’전참시’ 함께한 매니저, 음역대 높아서 걱정하더라”
▲ 청하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 청하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청하가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함께한 댄서, 매니저의 반응에 대해 이야기했다.

24일 서울 마포구 서강대학교 메리홀에서 청하의 네 번째 미니앨범 ‘플러리싱(Flourishing)’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가 열렸다.

앞서 청하는 MBC 예능 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댄서, 매니저 등과 함께 출연해 유쾌한 케미스트리를 보여줘 화제를 모았다.

이와 관련해 청하는 “댄서 언니, 친구들, 그리고 같이 작업하는 분들과 약 10년 정도 알고 지냈다. 일적인 부분이 아니더라도, 사적으로 장난을 치거나 하는 게 많다”면서 “이번 노래를 듣고 댄서 언니들이 ‘너무 좋다’라고 했었다. 댄서 언니들이 지금까지 곡이 좋았는데, 이번이 더 좋다고 해줬다”라고 밝혔다.

또한 청하는 “매니저 언니는 ‘너무 높은 거 아냐? 목 상하면 어떡해?’라고 걱정해줬던 기억이 난다. 나머지 스태프분들과는 으쌰으쌰하면서 열심히 준비했다”라고 말했다.

타이틀곡 ‘스내핑(Snapping)’은 이별 후 지친 마음을 떨치며 새로운 아침을 맞이한다는 내용의 곡이다. 이전보다 더 화려해지고 깊어진 사운드와 중독성 강한 비트, 도입부의 여유로운 그루브에서 코러스에 가까워질수록 확장되는 역동적인 편곡이 인상적이다.

한편 청하는 24일 오후 6시 ‘플러리싱’을 발매하고 활동을 시작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