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청하 “자작곡 ‘플러리싱’, 성장하는 저의 이야기 담았다”
▲ 청하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 청하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청하가 자작곡 ‘플러리싱’을 소개했다.

24일 서울 마포구 서강대학교 메리홀에서 청하의 네 번째 미니앨범 ‘플러리싱(Flourishing)’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가 열렸다.

청하는 이번 앨범에 자작곡 ‘플러리싱’을 수록했다. 이 노래는 데뷔 이후 2년 동안 청하가 느낀 감정을 담은 곡으로, 처음 시도하는 트랩소울 장르로 유려한 리듬과 거친 애드리브가 돋보인다.

이날 청하는 “사실 ‘플러리싱’은 없었던 곡이었다. 4곡 정도를 준비했었다. 이전처럼 인트로로 퍼포먼스를 보여줄까, 다르게 할까 고민했다”면서 “이번에는 조금 새롭게 하고 싶어서 1곡을 더 완성시키게 됐다. 영어 버전으로 곡을 써서, 해외팬분들과 소통하고자 했다”라고 밝혔다.

곡의 가사에 대해 청하는 “그동안 활동하면서 성장하고 있다는 메시지를 담았다. 자신감을 가지고, 표현하는 걸 두려워하지 말라는 내용도 담았다. 노래를 들으면서 더욱 성장하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타이틀곡 ‘스내핑(Snapping)’은 이별 후 지친 마음을 떨치며 새로운 아침을 맞이한다는 내용의 곡이다. 이전보다 더 화려해지고 깊어진 사운드와 중독성 강한 비트, 도입부의 여유로운 그루브에서 코러스에 가까워질수록 확장되는 역동적인 편곡이 인상적이다.

한편 청하는 24일 오후 6시 ‘플러리싱’을 발매하고 활동을 시작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