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영, 자작곡 '그대는' 저작권 명예기증자 선정(공식입장)
▲ 진영 (사진=제니스뉴스 DB)
▲ 진영 (사진=제니스뉴스 DB)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가수 겸 배우 진영이 저작권 나눔 문화 확산을 위한 저작권 명예기증자로 선정됐다.

25일 소속사 링크에잇엔터테인먼트는 "진영이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와 한국저작권위원회(이하 저작권위원회)가 저작권 나눔 문화 확산을 위해 선정하는 2019년 저작권 명예기증자로 결정됐다"며 "지난해 진영은 자작곡 '그대는'을 무료 공개, 배포하며 저작권위원회에 저작권을 기증한 바 있다"라고 공식입장을 밝혔다.

진영에 대한 '명예 기증자 기증증서 수여식'은 오는 27일 문체부가 주관하고 저작권위원회가 주최하는 '2019 공유저작물 및 오픈소스 콘퍼런스'에서 진행된다. 진영은 지난 20일 군 훈련소에 입소해 영상 메시지로 선정 소감을 대체할 예정이다.

진영은 소속사를 통해 "저작권 나눔 문화 확산에 도움이 될 수 있어 뿌듯하다"며 "계속 좋은 음악과 작품으로 인사드리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대는' 음원은 7월 중 저작권위원회가 운영하는 저작권 자유이용 공유저작물 사이트 공유마당에 수록돼, 모든 국민들이 비상업적인 용도로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다.

한편 국내·외 70여 곡의 노래를 작사, 작곡해 온 실력파 뮤지션 진영이 단독 작사, 작곡, 프로듀싱, 가창한 '그대는'은 어쿠스틱 발라드 장르의 로맨틱한 곡이다. 진영은 지난해 이 곡을 발표하며 "언제나 믿고 지지해준 팬들에게 감사한 마음으로 만든 곡"이라며 "팬뿐만 아니라 많은 분들이 듣고 아껴주시면 좋겠다"고 무료 공개 배경을 밝힌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