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면에 사랑합니다' 김영광 종영 소감 "저에게도 큰 도전... 좋은 작품으로 돌아올 것"
▲ '초면에 사랑합니다' 김영광 종영 소감 "저에게도 큰 도전... 좋은 작품으로 돌아올 것" (사진=와이드에스 컴퍼니)
▲ '초면에 사랑합니다' 김영광 종영 소감 "저에게도 큰 도전... 좋은 작품으로 돌아올 것" (사진=와이드에스 컴퍼니)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배우 김영광이 드라마 '초면에 사랑합니다' 종영 소감을 전했다.

지난 25일 종영한 SBS 월화드라마 '초면에 사랑합니다'에서 김영광은 T&T 모바일 미디어1 본부장 도민익 역을 맡아 열연했다. 겉모습은 완벽하지만 하는 짓은 유치한 보스에서 사고로 인해 ‘안면인식장애’를 얻은 뒤 변화하는 캐릭터의 모습을 입체적으로 그려내며 시청자들의 호평을 받았다.

김영광은 “그동안 '초면에 사랑합니다'를 시청하며 민익이를 응원해주시고 ‘갈릭 커플’을 사랑해주신 시청자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안면실인증에 걸린 인물을 연기하는 것은 저에게 있어서도 큰 도전이었는데, 많은 분들의 응원 덕분에 끝까지 잘 마칠 수 있었던 것 같다"고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이어 김영광은 “장르가 로맨틱 코미디이다 보니 캐릭터를 입체적으로 그려내려 많이 노력했는데, 6개월 동안 호흡을 맞춰준 동료 선후배 배우분들과 보이지 않는 곳에서 노력해준 초사랑 팀에게도 진심으로 감사하다. 덕분에 유독 많이 웃을 수 있었던 현장이었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김영광은 "드라마 '초면에 사랑합니다'는 이렇게 끝이 났지만, 저는 또 좋은 작품으로 여러분께 인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김영광은 휴식을 취하며 차기작을 검토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