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의 맛’ 측, ‘일베’ 용어 사용 사과 “더욱 신중하겠다”(공식입장)
▲ ‘아내의 맛’ 측, ‘일베’ 용어 사용 사과 “더욱 신중하겠다” (사진=TV조선 '아내의 맛' 방송화면 캡처)
▲ ‘아내의 맛’ 측, ‘일베’ 용어 사용 사과 “더욱 신중하겠다” (사진=TV조선 '아내의 맛' 방송화면 캡처)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아내의 맛’ 측이 자막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지난 25일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는 트로트 가수 송가인과 그의 부모님이 출연했다. 방송에서 송가인의 아버지가 민어를 손질하는 모습이 나왔고, 여기에 ‘전라디언’이라는 자막이 깜짝 등장했다.

‘전라디언’은 극우 성향의 커뮤니티 사이트 일간베스트저장소(이하 일베)에서 전라도 출신 인물을 비하할 때 사용하는 단어다. 특히 현재 일베는 유명인을 조롱하거나 부정적인 글들을 게재하는 등으로 변질된 커뮤니티로 알려져 있어 문제가 되고 있다.

이와 관련해 26일 ‘아내의 맛’ 측은 “’아내의 맛’에 일베 용어인 ‘전라디언’이라는 자막이 방송됐다”면서 “제작팀은 이 용어가 일베 사이트에서 시용되는 용어로 인지하지 못한 점을 사과드린다. 앞으로 더 신중하고 주의 깊게 방송을 살피겠다”라고 공식입장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