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여자)아이들, 90년대 레트로 힙합 도전… 4연속 흥행 성공할까(종합)
▲ (여자)아이들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 (여자)아이들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여자)아이들이 90년대 레트로 감성의 신곡으로 돌아왔다. 데뷔곡 ‘라타타’부터 ‘한’, ‘세뇨리타’까지 3연작 흥행을 성공시킨 이들이 또 한 번 음악팬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수 있을지 기대된다.

26일 서울 용산구 한남동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그룹 (여자)아이들의 새 디지털 싱글 ‘어-오(Uh-Oh)’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가 열렸다. MC는 허경환이 맡아 진행했다.

신곡 명 ‘어-오’는 당황스러운 상황에서 절로 나오는 추임새를 표현한 단어로, 90년대 트렌드를 재해석한 뉴트로 붐뱁 장르의 곡이다. 멤버들의 목소리를 이용한 스크래치를 통해 힙합 특유의 맛과 멋을 담았다.

‘어-오’에 대해 미연은 “처음에 관심 없다가 뒤늦게 와서 친한 척 하는 사람들을 재치 있게 디스한 곡이다”라고, 소연은 “미국에 광고와 리얼리티를 찍으러 간 적이 있다. 그때 회사 직원분께서 ‘어-오’라는 표현을 쓰길래, 거기서 아이디어를 얻었다”라고 소개했다.

▲ (여자)아이들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 (여자)아이들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그간 (여자)아이들의 곡을 작사, 작곡, 프로듀싱 해온 리더 소연이 이번에도 타이틀곡을 작업했다. 소연은 “90년대 음악을 해야겠다고 해서 만들어진 곡은 아니었다. 처음에 힙합을 하고 싶다고 멤버들에게 이야기했는데, 다들 좋다고 했다. 아이들만의 뻔하지 않은 힙합이 무엇일지 고민하다가, 붐뱁 장르를 생각하게 됐다”라고 곡 작업 계기를 밝혔다.

이에 민니는 “소연이 힙합 곡을 쓴다고 해서 기대를 많이 했다. 처음 듣자마자 ‘이거 되게 새롭다’라는 느낌이 들었다. 아웃트로 부분을 듣자마자 바로 따라 부를 수 있었다. 팬분들도 쉽게 따라 부를 수 있을 것 같다”라고, 우기는 “소연은 6명이 어떤 콘셉트가 잘 어울리는지, 어떤 부분을 부를 때 자신의 색깔이 잘 나오는지 알고 작업한다”라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 (여자)아이들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 (여자)아이들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여자)아이들의 색다른 이미지 변신도 눈길을 끈다. 섹시하고 강렬한 이미지를 주로 선보였던 (여자)아이들은 빈티지하고 힙한 감성으로 또 다른 걸크러시를 선사한다.

“변화에 대한 걱정은 없었나?”라는 물음에 미연은 “새로운 콘셉트를 시도할 때 부담을 가지거나 겁을 낸 적이 없다”라고 답했다. 또 수진은 “저희만의 힙하고 개성 있는 스타일을 살린 거다”라고, 민니는 “저희 팀의 강점은 개성이다. 멤버들 1명씩 모두 매력이 있다”라고 강조했다.

무엇보다 이번 ‘어-오’로 또 한 번 흥행에 성공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되는 가운데, 수진은 “음원 차트에 높은 순위에 오르는 게 아이들의 목표다. 또 올해는 네버랜드(팬덤 명)과 더욱 소통하고 싶어서 미니 콘서트, 팬미팅 등을 하고 싶다”라고 활동 목표를 언급했다.

끝으로 미연은 “음악 방송 1위도 하고 싶고, 속 시원한 가사가 장점인데 많은 분들이 공감해주시면 좋겠다. 답답했던 것들을 덜어내고 함께 즐길 수 있었으면 한다”라고 각오를 다졌다.

한편 (여자)아이들은 26일 오후 6시 ‘어-오’를 발매하고 활동을 시작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