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하라, 日 복귀 무대서 노출 사고... 노련한 대처에 눈길
▲ (사진=)
▲ 구하라 (사진=일본 TV도쿄 '테레토 음악제 2019' 방송화면 캡처)

[제니스뉴스=이혜린 기자] 그룹 카라 출신 구하라의 일본 복귀 무대에서 의상이 흘러내리는 방송 사고가 발생했다. 

지난 26일 그룹 카라 출신 구하라는 일본 TV도쿄 '테레토 음악제 2019' 무대에 올라 카라의 히트곡 '마스터'를 열창하는 도중 상의가 흘러내리며 속옷이 노출되는 사고를 겪었다. 

해당 방송은 구하라가 최근 일본 소속사 프로덕션 오기와 전속계약을 맺고 활동 재개를 알린 복귀 무대였다. 

이날 튜브톱 드레스를 입고 무대에 오른 구하라는 카라의 히트곡 '미스터' 무대를 소화했다. 그러나 격한 안무로 인해 상의가 흘러내려갔고, 약 20초간 속옷이 노출됐다. 

이에 구하라는 당황하지 않고 옷깃을 잡아올리며 노련하게 상황을 수습했다. 하지만 해당 무대는 생방송이었으며, 방송 사고임에도 전환 조치 없이 카메라가 계속 구하라의 모습을 비춰 질타를 받았다.

무대가 끝난 후 진행자는 "오늘 아슬아슬한 해프닝이 있었다"고 말했고, 구하라는 "조금 조마조마했다"고 대답했다.

한편 구하라는 지난해 전 남자친구와 법적 공방을 벌였으며, 지난달 26일 서울 청담동 자택에서 극단적인 시도한 뒤 매니저의 신고로 구조됐다. 이후 구하라는 자신의 SNS를 통해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약속했으며, 최근 일본 소속사 프로덕션 오기와 전속계약을 체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