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 접대 의혹' YG 양현석, 9시간 경찰 조사 후 귀가 
▲ 양현석 (사진=제니스뉴스 DB)
▲ 양현석 (사진=제니스뉴스 DB)

[제니스뉴스=이혜린 기자] 외국인 투자자 성 접대 의혹을 받고 있는 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가 첫 번째 경찰 조사를 마쳤다.

지난 26일 오후 4시경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 출석한 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이하 YG) 대표가  27일 오전 9시간 가량의 조사를 마치고 귀가했다. 

경찰은 양현석이 외국인 투자자, 유흥업소 종업원들이 함께 술자리를 갖고, 부적절한 관계를 맺었다는 의혹과 관련해 개입 여부 등을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지난달 MBC '스트레이트'는 YG가 2014년 태국인과 말레이시아인 등 2명의 재력가를 초대해 2박 3일간 접대를 했고, 당시 자리에 양현석, YG 소속 한류 가수가 있었다고 보도했다. 접대 자리에 여성 25명이 동석했고 이때 '정 마담'으로 불리는 강남 유흥업소 관계자가 동원한 여성 10명이 참석했다고 전했다.

이에 경찰은 해당 의혹과 관련해 지난 16일 가수 싸이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으며, 정 마담 등 관계자 10명에 대해서도 조사를 진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