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메피스토’ 노태현 “첫 뮤지컬 도전, 켄 선배 보며 도움 얻었다”
▲ '메피스토' 노태현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 '메피스토' 노태현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메피스토’ 노태현이 첫 뮤지컬에 도전한 소감과 각오를 전했다.

27일 서울 강남구 신사동 광림아트센터 BBCH홀에서 뮤지컬 ‘메피스토’의 프레스콜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남우현(인피니트), 켄(빅스), 노태현(핫샷), 신성우, 문종원, 권민제(선우), 나영(구구단), 김수용, 최성원, 백주연, 황한나 등이 참석했다.

이날 노태현은 “이번에 첫 뮤지컬을 하게 됐는데, ‘메피스토’로 하게 돼서 영광이다. 아무래도 1인 2역이라 고민이 많았다. 캐릭터에 대한 어려운 부분이 있을 때마다 선배님들께서 많이 도와주셨고, 같은 역할을 맡은 남우현, 켄도 조언을 많이 해줬다. 덕분에 잘 입봉할 수 있게 된 것 같다”라고 밝혔다.

이어 노태현은 “첫 뮤지컬이라 준비를 많이 해야겠다고 생각했다. 직전에 켄 형의 뮤지컬을 관람하고, 보고 느꼈다. 내가 어떤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지, 어떤 노래를 들려드릴지에 대해 고민을 많이 했다”라고 말했다.

또한 문종원은 “태현은 백지에서 수채화를 그리듯이 너무 잘 해왔다. 선배들이 너무 믿는 배우가 됐다”라고 칭찬했다.

한편 ‘메피스토’는 독일 문학의 거장 괴테가 평생을 바쳐 완성한 것으로 알려진 소설 ‘파우스트’를 원작으로 해 각색한 뮤지컬로, 오는 7월 28일까지 공연이 펼쳐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