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뷰티] 부담스럽다고? 깨물어주고 싶은 상큼美, 양갈래 머리 팁 3
▲ [오늘뷰티] 부담스럽다고? 깨물어주고 싶은 상큼美, 양갈래 머리 팁 3 (사진=제니스뉴스 DB)
▲ [오늘뷰티] 부담스럽다고? 깨물어주고 싶은 상큼美, 양갈래 머리 팁 3 (사진=제니스뉴스 DB)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추억의 양갈래 머리가 다시 트렌드로 돌아왔다.

어릴 적 한 번쯤 양갈래 머리를 해본 기억이 있을 것이다. 사랑스러운 매력을 한층 돋보이게 해주는 양갈래 머리가 돌고 도는 트렌드의 바람에 함께 실려 왔다.

이번 시즌, 1살이라도 어려 보이고 싶은 여성이라면 주목! 포인트는 물론 어려 보이는 효과까지 볼 수 있는 양갈래 머리 스타일링 팁을 소개한다. 브레이드부터 귀여운 뿌까 머리까지 양갈래 머리의 매력에 빠져보자.

# ‘귀여움이 한도 초과’ 브레이드 스타일

▲ 오마이걸 유아 (사진=제니스뉴스 DB)
▲ 오마이걸 유아 (사진=제니스뉴스 DB)

룩이 밋밋하거나 사랑스러움을 뽐내고 싶다면 브레이드 스타일에 도전해보는 것은 어떨까? 일명 ‘삐삐 머리’로 불리는 양갈래 브레이드는 펑키하면서도 귀여운 느낌을 주는 헤어스타일이다. 특별한 스타일링 없이도 시선을 집중시키기 충분하기 때문에 포인트로 이용하기 좋다.

# ‘뿌까 머리 한번 해 뿌까?’ 당고머리

▲ 홍수아 (사진=홍수아 SNS)
▲ 홍수아 (사진=홍수아 SNS)

목에 닿는 머리카락마저 귀찮게 느껴지는 무더운 여름이 한 발자국 가까워졌다. 귀여운 매력을 챙기면서 시원한 헤어스타일은 연출하고 싶다면 당고머리를 추천한다.

‘뿌까 머리’로 불리는 양갈래 당고머리는 사랑스러움은 물론 머리를 높게 묶어 올려 시원하게 즐길 수 있다. 강렬한 귀여움 때문에 첫 시도는 어렵지만, 한 번 해보면 빠져나올 수 없는 마성의 매력을 지닌 헤어스타일이다.

# ‘대충 묶었을 뿐인데?’ 내추럴 스타일

▲ 오연서 (사진=오연서 SNS)
▲ 오연서 (사진=오연서 SNS)

헤어 스타일링에 관심이 없거나 손재주가 없는 사람이라면 가볍게 연출할 수 있는 내추럴 스타일에 도전해보자. 가르마를 5:5로 연출한 뒤 높게 묶어 올리는 이 스타일링은 화려하지 않지만 양갈래의 귀여운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다. 이때 앞머리나 이마의 끝부터 5:5로 가르마를 주면 자칫 촌스러워 보일 수 있기 때문에 정수리, 혹은 뒤쪽에서 가르마를 타는 것이 좋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