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 톰 홀랜드 “로다주 빈자리 커, 전화해서 조언 받았다”
▲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 톰 홀랜드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 톰 홀랜드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영화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의 배우 톰 홀랜드가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에 대해 언급했다.

영화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의 내한 기자간담회가 1일 오전 서울 종로구 당주동의 포시즌스호텔에서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배우 톰 홀랜드와 제이크 질렌할이 참석했다.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은 ‘엔드게임’ 이후 변화된 일상에서 벗어나 학교 친구들과 유럽 여행을 떠난 스파이더맨 피터 파커(톰 홀랜드 분)가 정체불명의 조력자 미스터리오(제이크 질렌할 분)와 세상을 위협하는 새로운 빌런을 만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이날 톰 홀랜드는 “아이언맨의 자리를 잇는 것에 대한 부담은 없냐”는 질문에 “사실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의 자리는 누구도 대체할 수 없을 거다.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는 마블 사상 가장 아이코닉한 캐릭터를 연기했다”고 답했다.

이어 톰 홀랜드는 “이전에는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와 함께하다가 이번에는 함께하지 못해서 그분의 빈자리를 많이 느꼈다. 전 세계를 구해야 하는 스파이더맨이 돼야 했다.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에게 전화를 걸어서 조언을 받기도 했다”고 털어놨다.

끝으로 톰 홀랜드는 함께 연기한 제이크 질렌할에 대해 “무엇보다 제 옆에 제이크 질렌할과 연기할 수 있어서 정말 다행이었다. 제이크 질렌할은 제가 어렸을 때부터 존경한 배우다. 호흡도 정말 좋았고 재미있게 촬영을 잘 끝냈다”고 덧붙였다.

한편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은 오는 2일 국내 개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