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여자친구 엄지 “처음으로 작사 참여, 창작의 고통 느꼈다”
▲ 여자친구 엄지 (사진=쏘스뮤직)
▲ 여자친구 엄지 (사진=쏘스뮤직)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여자친구 엄지가 팬송 작업에 대해 이야기했다.

1일 서울 광진구 광장동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여자친구(GFRIEND)의 일곱 번째 미니앨범 ‘피버 시즌(FEVER SEASON)’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가 열렸다.

여자친구는 이번 앨범에 버디(팬덤 명)을 향한 진심 어린 마음을 담은 팬송 ‘기대’를 수록했다. 이 노래는 뉴 잭 스윙 장르의 경쾌한 리듬과 레트로한 악기들이 어우러져 듣는 재미를 높인다.

이날 엄지는 ‘기대’의 하이라이트 부분을 들려주며, “처음으로 멤버 전원이 작사에 다같이 참여한 곡이다. 작사하면서 우여곡절이 많았는데, 잘 완성이 됐다. 콘서트 때 선공개로 들려드렸는데 팬분들이 좋아해주셔서 많은 애착을 갖고 있는 곡이다”라고 소개했다.

이어 엄지는 “마지막에는 다들 보람차고 뿌듯해 했지만, 하면서는 ‘이게 창작의 고통이구나’라고 느꼈다. 회사에 컨펌을 받는 게 쉬운 일은 아니라는 생각도 했다. 다들 2~3번씩은 수정했었다”라고 밝혔다.

타이틀곡 '열대야'는 밤이 되어도 식지 않는 열기와 뜨거움을 열대야라는 단어에 비유한 노래로, 기존 여자친구의 음악과는 또 다른 느낌의 경쾌한 뭄바톤 리듬이 돋보이는 곡이다.

한편 여자친구는 1일 오후 6시 ‘피버 시즌’을 발매하고 활동을 시작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