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에일리 “’Room Shaker’ 안무? ‘블랙팬서’ 느낌”
▲ 에일리 (사진=오치화 기자)
▲ 에일리 (사진=오치화 기자)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에일리가 타이틀곡 안무 준비 과정에 대해 이야기했다.

2일 서울 강남구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에일리의 두 번째 정규앨범 ‘버터플라이(butterfly)’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가 열렸다.

이날 에일리는 “타이틀곡이 1달에 1번씩 바뀌었다. 그래서 타이틀감인 제일 좋은 10곡으로 앨범이 완성됐다. 그래서 애착이 많이 나는 앨범이다”라며 앨범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고심 끝에 선정된 타이틀곡은 ‘룸 쉐이커(Room Shaker)’로, 폭발적이면서도 그루비한 비트가 매력적인 후크가 인상적인 어반 힙합 곡이다.

‘룸 쉐이커’의 안무에 대해 에일리는 “멋있는 무대를 만들기 위해 안무에 정말 신경을 많이 썼다. 포인트 안무가 여러 개다. 가장 임팩트가 있는 부분은 바닥에서 기는 동작인데, 연습할 때 멍이 되게 많이 들었다. 지금은 많이 낫긴 했는데 또 생길 수도 있을 것 같다”라면서 “약간 ‘블랙펜서’의 느낌인 것 같다”라고 밝혔다.

한편 에일리는 2일 오후 6시 ‘버터플라이’를 발매하고 활동을 시작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