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시티오브엔젤’ 최재림 “오랜만에 부드러운 역할, 알콩달콩 로맨스 기대해”
▲ '시티오브엔젤’ 최재림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 '시티오브엔젤’ 최재림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뮤지컬 ‘시티오브엔젤’의 배우 최재림이 참여 소감을 밝혔다.

뮤지컬 ‘시티오브엔젤’의 제작발표회가 2일 서울 마포구 신수동의 서강대학교 메리홀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오경택 연출, 김문정 음악감독을 비롯해, 배우 최재림, 강홍석, 이지훈, 테이, 정준하, 임기홍, 백주희, 가희, 리사, 방진의, 김경선, 박혜나 등이 참석했다.

‘시티오브엔젤’은 1940년대 할리우드를 배경으로 자신의 탐정소설을 영화 시나리오로 만드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작가 스타인과 그가 만든 시나리오 속 세계의 주인공 스톤을 교차시키며 이어가는 극중극으로 구성된 블랙코미디 누아르 뮤지컬이다.

극중 최재림은 영화 시나리오 작가이자 현실세계의 주인공 스타인 역을 맡았다. 그동안 ‘킹키부츠’ ‘노트르담 드 파리’ ‘마틸다’ 등에서 파격적인 변신을 보여줬던 최재림은 이번 ‘시티오브엔젤’에서는 부드러운 매력을 어필할 예정이다.

이에 대해 최재림은 “평소 센 역을 많이 했기 때문에 이 작품을 제안받았을 때 고민이 됐다”며 “스타인은 사실 예술가라는 자부심이 높은 반면, 현실에 타협하는 사회 초년생 같은 인물이다. 본인이 생각했던 이상과 동떨어진 모습을 발견하고, 정체성을 찾게 되는 장면이 나온다”고 설명했다.

이어 “다른 캐릭터와 교차되면서 나오기 때문에 감정선을 이어가는 게 포인트였다. 코믹스러운 면도 많지만, 해보지 않은 로맨스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며 “방진의, 리사 배우와의 알콩달콩한 로맨스를 기대하고 있다”고 기대를 드러냈다.

끝으로 “제 안에 숨겨진 지질하면서도 부드러운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시티오브엔젤’은 오는 8월 8일 서울 충무아트센터 대극장에서 개막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