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범' 송새벽 "유선과 첫 만남? 존경+밥 잘 먹는 누나"(인터뷰)
▲ 송새벽 (사진=리틀빅픽처스)
▲ 송새벽 (사진=리틀빅픽처스)

[제니스뉴스=이혜린 기자] 영화 '진범'의 배우 송새벽이 유선과의 호흡에 대해 전했다.

제니스뉴스와 배우 송새벽이 2일 오후 서울 종로구 팔판동에 위치한 한 카페에서 영화 '진범' 인터뷰로 만났다. 

'진범'은 피해자의 남편 영훈(송새벽 분)과 용의자의 아내 다연(유선 분)이 마지막 공판을 앞두고 서로를 향한 의심을 숨긴 채 함께 그날 밤의 진실을 찾기 위한 공조를 그린다. 극중 송새벽은 아내가 살해당한 그날 밤의 진실을 쫓은 영훈을 맡았다.

송새벽은 유선과의 첫 만남 및 호흡에 대해 "개인적으로 '존경스럽다'고 생각한다. 상대방에 대한 배려가 어마어마했고, 너무 편하게 대해주셨다. 처음 뵙는 분인데 이렇게 상대가 편하다고 느끼게 하는 경우는 거의 못 봤다"면서 "마치 동네 누나, 교회 누나 같았다. 밥을 잘 사줘야 할 텐데 밥 잘 먹는 누나였다"고 전했다.

이어 "카메라 걸리지 않을 때도 똑같은 위치에서 똑같은 감정으로 해주셔서 정말 깜짝 놀랐다. 연기는 두말할 것 없이 너무 좋았다. 그래서 생각보다 작품이 잘 나온 거 같다. 제가 인복이 많은 거 같다"고 칭찬했다.

유선은 지난 1일 언론시사회에서 송새벽이 '진범'의 MT를 추진한 사실을 알린 바 있다. 이에 송새벽은 "3차 MT는 추진 중이다. 1차 MT를 말하는 바람에 누구랄 것도 없이 총대를 주셨다. 다들 '삼세번은 가야 하지 않겠냐'는 분위기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영화 '진범'은 오는 10일 개봉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