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요지경]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 한순간도 눈을 뗄 수 없다! 스펙터클 액션 명장면 3
▲ [영화요지경]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 한순간도 눈을 뗄 수 없다! 스펙터클 액션 명장면 3 (사진=소니 픽쳐스)
▲ [영화요지경]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 한순간도 눈을 뗄 수 없다! 스펙터클 액션 명장면 3 (사진=소니 픽쳐스)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처음 등장하는 블랙 슈트부터 스릴 넘치는 노 슈트 액션까지! 영화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이 전 세계 관객들을 사로잡으며 흥행몰이 중이다. 

MCU '어벤져스' 시리즈의 마지막,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이 베일을 벗었다. 영화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은 '엔드게임’ 이후 변화된 일상에서 벗어나 학교 친구들과 유럽 여행을 떠난 스파이더맨 피터 파커(톰 홀랜드 분)가 정체불명의 조력자 미스터리오(제이크 질렌할 분)와 세상을 위협하는 새로운 빌런을 만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손에 땀을 쥐게 만드는 액션부터 새로운 빌런까지,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은 관객에게 긴장감을 선사하고 있다. 모르고 봐도 재밌지만, 알고 보면 더 스릴 넘치는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의 액션 명장면을 공개한다. 절대 놓쳐서는 안 될 명장면 TOP 3를 지금 만나보자.

1. 새로운 빌런 엘리멘탈과 피터 파커의 첫 만남, 스파이더맨의 노 슈트 액션!

▲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 스틸 (사진=소니 픽쳐스)
▲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 스틸 (사진=소니 픽쳐스)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의 첫 번째 액션 명장면은 이탈리아 베니스에서 펼쳐지는 피터 파커와 빌런 엘리멘탈의 첫 대결 장면이다. ‘엔드게임’ 이후 평범한 10대 소년의 삶을 꿈꾸던 피터 파커는 친구들과 유럽으로 수학여행을 떠난다. 하지만 빌런 엘리멘탈의 갑작스러운 등장에 유럽 전역은 순식간에 위험에 처하고, 무방비 상태의 피터 파커는 거미줄이 발사되는 웹슈터에만 의지한 채 과감한 맨몸 액션을 펼치기 시작한다.

스파이더맨 슈트는 없지만 특유의 재빠르고 현란한 움직임으로 베니스 운하의 다리 곳곳을 누비는 피터 파커의 모습은 지금껏 보지 못한 색다른 매력의 액션을 선사한다. 또한 넓은 운하를 배경으로 펼쳐지는 엘리멘탈과의 수상 액션은 쉴 새 없이 쏟아지는 물세례와 부서져 내리는 거대한 파도 등 압도적인 비주얼을 완성하며 영화의 재미를 한껏 높인다.

특히 운하에 흐르는 탁한 물의 농도까지 정확하게 구현한 섬세한 연출력과 촬영에 동원된 실제 종탑은 물의 도시 베니스에서 펼쳐지는 액션 장면을 실감 나게 구현해 극강의 몰입감을 완성한다.

2. 스파이더맨과 미스테리오의 완벽한 팀플레이!

▲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 스틸 (사진=소니 픽쳐스)
▲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 스틸 (사진=소니 픽쳐스)

두 번째는 강력한 불 속성의 엘리멘탈에 맞서는 스파이더맨과 미스테리오의 팀플레이 액션 장면이다. 세상을 구하기 위해 새로운 팀을 이룬 두 히어로는 한밤 중 베니스의 축제 현장을 덮친 엘리멘탈과 치열한 전투를 벌이게 된다. 초자연적인 힘을 발산하는 미스테리오와 엘리멘탈의 불꽃 튀는 격전은 물론, 건물 외벽을 발판 삼아 뛰어오르는 스파이더맨의 화려한 공중 액션은 시선을 사로잡기에 충분하다.

특히 두 히어로의 합동 작전으로 숨 쉴 틈 없이 몰아치는 스펙타클한 액션은 손에 땀을 쥐게 하는 긴장감을 선사한다. 여기에 어둠 속에서 빛을 발하는 미스테리오의 매력적인 슈트와 시리즈 사상 처음으로 선보이는 스파이더맨의 올 블랙 스텔스 슈트까지 더해져 다채로운 볼거리에 대한 흥미를 더욱 고조시킨다.

3. 런던 타워 브릿지에서 펼쳐지는 최후의 대결!

▲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 스틸 (사진=소니 픽쳐스)
▲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 스틸 (사진=소니 픽쳐스)

액션 명장면 마지막은 바로 스파이더맨과 엘리멘탈의 최후의 결투 장면이다. 모두 끝났다고 생각했던 유럽에서의 대결은 역대급 빌런 엘리멘탈의 등장으로 더욱 치열하게 시작된다. 여기에 수를 헤아릴 수 없을 만큼 대량의 드론까지 가세, 스파이더맨을 집중 공격하며 절체절명의 위기로 몰아넣는다.

이에 정면 승부를 결심한 스파이더맨은 직접 디자인한 레드와 블랙 조합의 새로운 슈트와 함께 더욱 업그레이드된 액션을 선보인다. 거미줄을 이용해 빠르게 드론을 처리해 나가는 장면과 런던의 타워 브릿지를 자유자재로 오가며 시원하게 활강하는 스파이더맨의 시그니처 액션은 엄청난 속도감을 생생하게 전달하며 한여름의 무더위도 잊게 할 짜릿한 쾌감을 선사한다.

한편 영화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은 전국 극장에서 절찬 상영 중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