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패션] ‘올 블랙은 사랑입니다’ 2019 여름, 패피 옷장 속 포인트 아이템 3
▲ [오늘패션] ‘올 블랙은 사랑입니다’ 2019 여름, 패피 옷장 속 포인트 아이템 3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 [오늘패션] ‘올 블랙은 사랑입니다’ 2019 여름, 패피 옷장 속 포인트 아이템 3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오늘은 뭐 입지?’ 고민이라면 올 블랙룩이 답이다.

올 블랙룩은 트렌드에 영향을 받지 않아 많은 패션 피플의 사랑을 받는 스타일링이다. 하지만 무더운 여름에는 답답해 보여 외면받는 스타일링이기도 하다. 그럼에도 포기할 수 없는 ‘올 블랙 덕후’라면 주목하자. 여름 트렌드에 맞으면서 스타일리시하게 연출할 수 있는 옷장 속 아이템을 소개한다.

# ‘시크란 것이 폭발했다’ 디스트로이드 진

▲ 청하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 청하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날이 점점 더워지면서 데일리룩으로 디스트로이드 진을 입는 사람들이 늘어났다. 디스트로이드 진은 데님 팬츠에 의도적으로 스크래치를 줘 디자인한 아이템을 뜻한다. 특유의 빈티지한 멋은 특별한 스타일링 없이도 강렬한 포인트를 준다.

청하는 블랙 반팔 티셔츠에 스키니진을 매치해 캐주얼한 올 블랙룩을 완성했다. 특히 무릎 라인에 일자로 스크래치를 내 귀여우면서 쿨한 느낌을 더했다. 더욱 시원한 느낌을 주고 싶다면 디스트로이드 디테일을 더하거나 크게 찢는 것을 추천한다.

# ‘소소하지만 강하다’ 벨트

▲ 빅스 레오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 빅스 레오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올 블랙룩은 컬러를 살짝만 더해도 크게 튀기 때문에 배색이 중요하다. 올 블랙의 시크한 매력을 살리면서 스타일리시한 포인트를 주고 싶다면 컬러 벨트를 활용해보자.

빅스 레오는 포인트 하나 없는 미니멀한 올 블랙룩으로 쿨한 매력을 어필했다. 특히 반팔 티셔츠의 소매를 롤업해 시원해 보이는 느낌을 더했다. 여기에 실버 컬러의 크랙 벨트를 착용해 포인트를 줬다. 실버 컬러는 빛을 반사시켜 더욱 강렬한 존재감을 뿜어냈다.

# ‘올 블랙에 COOL 한 스푼’ 실버 액세서리

▲ 소녀시대 윤아 (사진=김희주 기자)
▲ 소녀시대 윤아 (사진=김희주 기자)

마지막 추천 아이템은 실버 액세서리다. 실버 액세서리는 골드 컬러에 비해 시원한 느낌을 주며, 전체적인 룩을 더욱 풍성하게 만들어준다. 미니멀한 디자인부터 체인 등 과감한 디자인까지 다양한 아이템이 있기 때문에 선택의 폭이 넓다.

블랙 재킷 원피스로 세련미를 어필한 소녀시대 윤아는 실버 귀고리와 링 레이어드로 여성스러운 포인트를 줬다. 특히 윤아는 어깨에 닿는 긴 기장의 귀고리를 선택해 긴 목을 강조했다. 여기에 얇은 실 반지를 여러 개 착용해 시원하면서 사랑스러운 느낌을 가미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