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 국립공원 측, '정법' 이열음 대왕조개 채취에 경찰 조사 요청
▲ (사진=SBS '정글의 법칙' 방송화면 캡처)
▲ 태국 국립공원 측, '정법' 이열음 대왕조개 채취에 경찰 조사 요청 (사진=SBS '정글의 법칙' 방송화면 캡처)

[제니스뉴스=이혜린 기자] 태국 국립공원이 예능 '정글의 법칙'을 상대로 경찰 수사를 요청했다. 

지난 5일 태국 매체 방콕포스트 보도에 따르면 찻차오마이 태국 국립공원 측이 SBS 예능 '정글의 법칙'에 대해 경찰 조사를 요청했다. 

앞서 지난달 29일 '정글의 법칙' 방송에서는 배우 이열음이 태국 까묵섬에서 대왕조개 3마리를 채취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어 이열음은 "제가 잡은 거예요"라고 알리며, 예고에서는 대왕조개를 시식하는 모습을 보였다. 

해당 방송에 대해 태국 측은 대왕조개는 멸종 위기에 놓인 수생 동물로 잡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멸종위기종을 사냥할 경우 4년 이하의 징역에 처해질 수 있다. 

이에 '정글의 법칙' 제작진은 현지 공기관의 허가하에 촬영했다고 밝혔다. 앞서 '정글의 법칙'은 이열음 이전에도 대왕조개 채취를 수차례 공개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