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인터뷰] 의진 “제가 장르가 되는 음악을 하고 싶어요”
[Z인터뷰] 의진 “제가 장르가 되는 음악을 하고 싶어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의진 (사진=에이치오컴퍼니)
▲ 의진 (사진=에이치오컴퍼니)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의진은 참 유쾌하고 솔직한 사람이다. 빅플로 멤버로 만났을 때도, 유앤비 멤버로 만났을 때도, 그리고 솔로 가수로 만났을 때도 그랬다. 오히려 첫 솔로 앨범을 준비하면서 자신만의 소신이 더욱 확고해진 듯 보였다.

의진은 최근 첫 솔로 앨범 ‘이모션(e:motion)’을 발매했다. 의진이 지닌 다양한 감정을 담아내고, 의진만의 움직임으로 표현해냈다는 의미로 지어진 이름이다. 여기에는 타이틀곡 ‘불면증’과 수록곡 ‘라이크 잇(Like It)’, ‘이퀄(equal)’이 담겼다.

타이틀곡 ‘불면증’은 헤어진 연인에 대한 그리움의 부작용을 불면증으로 표현한 곡이다. 의진 특유의 부드러우면서도 시원한 음색이 돋보인다. 그간 퍼포먼스에 강점을 보였던 의진은 전보다는 절제된 안무를 선보이면서, 보컬리스트의 면모를 부각시키는 것에 중점을 뒀다. “퍼포머 의진이 아닌 아티스트 의진으로 각인되고 싶다”라는 목표를 이루기 위한 부단한 노력이 있었다.

제니스뉴스와 의진이 4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 한 카페에서 솔로 앨범 ‘이모션’ 발매 기념 인터뷰로 만났다. 빅플로 멤버들이 하나 둘 입대하면서 ‘군필돌’인 의진은 새로운 발걸음을 준비, 실천하고 있었다. ‘솔로 가수’ 의진으로서 대중에게 보여주고 싶은 모습, 향후 활동 계획 등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Q. 솔로 활동을 해보니 어떤 점이 좋나요?
그룹으로 할 때는 콘셉트가 정해져 있고, 음악에 대해 멤버들끼리 캐릭터가 겹치지 않게 배분을 하는데요. 솔로는 제가 어떤 캐릭터를 해도 인정이 되니까 좋더라고요. 저의 자유분방한 모습을 팬분들이 좋아해주시는 것 같아요. 예를 들어 그룹을 할 때는 ‘애교를 해’라고 했을 때, 옆에 멤버가 어떤 걸 하면, 저는 또 다른 걸 해야 했어요. 부담감이 생길 때도 있더라고요. 지금은 조금 더 자연스러워졌고, 오히려 애교를 잘 못해서 수줍어하는데 그 모습도 팬분들이 좋아해주셔요. 다행인 것같아요.

Q. 그래도 그룹 활동만의 장점도 있지 않나요?
그렇죠. 저의 부족한 점을 멤버들이 채워주고, 멤버들이 못하는 부분은 제가 또 채울 수 있고요. 물론 그래서 멤버들이 안 가지고 있던 걸 보여줘야 한다는 생각 때문에 필요 이상의 노력이 필요할 때도 있었죠. 그래서 솔로는 편하기도 하면서, 멤버들이 없어서 외롭기도 한 것 같아요.

▲ 의진 (사진=에이치오컴퍼니)
▲ 의진 (사진=에이치오컴퍼니)

Q. 음악 스타일이 많이 달라졌어요. 그래서 아쉬워하는 팬들도 있을 것 같은데요.
아무래도 퍼포먼스를 기대하는 분들이 많았을 거라 생각해요. 그래서 타이틀곡의 아웃트로에 제가 직접 짠 안무를 넣었어요. 너무 절제된 모습만 보여드리면 심심해하실 것 같아서, ‘의진이 왜 이런 모습은 안 보여주지?’라고 생각하실까 봐, 그 점을 채울 수 있는 파트를 준비했죠. 물론 춤을 더 많이 보여드릴 수도 있었겠지만 ‘저는 음악에 이만큼 열정을 가지고 있어요’라는 걸 굳이 표현하고 싶었어요. 음악적으로 더 표현하고 싶었어요. ‘아티스트 의진’이라는 수식어를 얻고 싶거든요.

Q. 그럼 보컬 연습에 더 신경을 많이 썼겠네요?
그룹에 있을 때 메인보컬도, 메인래퍼도 아니었어요. 그렇지만 보컬적으로 욕심을 내고 싶었죠. 이번 앨범을 작업하면서 은인 같은 분을 만났어요. 아무런 대가 없이 저의 보컬을 봐주신 분이 계시거든요. 예전 회사에 있을 때 알고 지내던 분인데, 잠시 아프셨다가 다시 회복이 됐어요. 그러면서 당시 제자들 생각이 나셨나 봐요. 저한테 연락이 와서 ‘그때 네가 안 됐던 부분이 왜 안 됐는지 알 것 같다. 너만 괜찮으면 그냥 와라. 봐주겠다’라고 하는 거예요. 그분은 제가 솔로 앨범을 준비 중인 걸 모르던 상황이었는데, 너무 감사한 거예요. 그래서 감사한 마음에 갔는데, 덕분에 정말 보컬 실력이 많이 늘었어요. 녹음할 때 수시로 와서 봐주시고, 레슨도 따로 해주셨고요. 그분이 아니었으면 녹음이 정말 힘들었을 거예요. 사실 제가 직접적으로 해드린 게 없거든요. 곧 결혼을 앞두고 계셔서요. 제가 꼭 잘 돼서 좋은 혼수 선물로 보답해드리고 싶어요.

Q. 이번에 작사에도 참여했는데요. 앞으로도 작사, 작곡을 꾸준히 할 계획인가요?
제가 어떤 음악을 하고 싶다는 생각이 시발점이 돼서 작사에 도전하게 됐고, 이번 앨범 재킷 사진을 찍을 때도 직접 셀렉에 참여했어요. 제가 보여주고 싶은 모습이 있었고, 저의 생각을 다양하게 담고 싶었거든요. 제가 토론하는 걸 좋아해요. 그냥 엉뚱한 주제로 하는 토론요. 그런 이야기를 노래로 담고 싶고, 제 생각만을 담은 앨범도 내고 싶고요. 제가 곡을 소개할 때 장르를 굳이 얘기하지 않거든요. 뭐랄까… 의진이 장르가 되는 음악을 하고 싶어요.

Q. 그럼 대중성은 고려하지 않는다는 의미일까요?
우선 나중에 저는 후회하지 않으려고 하는 스타일인데요. 굳이 남들이 좋아해 줄 것 같은 음악을 하고 싶지는 않아요. 제 생각을 잘 담아서 그걸로 인정받고 싶거든요. 대중적인 스타일을 굳이 따라 하고 싶지 않아요. 제가 좋아하는 걸로 남들에게 사랑을 받으면 그걸로 행복할 것 같아요. 사실 대중성에 대한 부분도 ‘이런 걸 좋아할 거야’라는 편견을 가지게 될 것 같아서요. 그런 부분에 갇혀 있고 싶지 않아요.

Q. 그럼 다음 솔로 앨범은 어떻게 만들고 싶나요?
다음에는 조금 더 신나게 뛰어노는 곡들을 하고 싶어요. 제가 친구들과 노는 걸 좋아하는데, 그런 자연스러운 모습을 보여주고 싶어요. 저를 내려놓고 무대에서 노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어서요(웃음). 저의 음악을 듣는 분들도 같이 뛰어놀았으면 하고요.

▲ 의진 (사진=에이치오컴퍼니)
▲ 의진 (사진=에이치오컴퍼니)

Q. 의진이 ‘군필돌’이라는 게 큰 메리트인데, 주변 동료들이 많이 부러워할 것 같아요.
엄청 부러워하죠(웃음). 유앤비, 빅플로 멤버들이 다들 가야 하니까요. 저는 옆에서 살짝 미소 한 번 지어주고, 굳이 말은 안 해요(웃음).

Q. 군 복무가 본인에게 미친 긍정적인 영향은요?
저는 공익으로 다녀왔어요. 일했던 곳이 실버타운인데, 중환자실에 계시는 분도 있었고, 치매인 분이나, 거동이 불편한 분들도 많았어요. 2년 넘게 그곳에서 지냈죠. 인생 대선배인 분들이잖아요. 그런데도 같이 지내면서 친구 같은 느낌이 들었어요. 가족이 자주 찾아오는 어르신도 있지만, 아닌 분들도 있었어요. 그분들께 제가 가족처럼 대하려고 했고, 나중에 제 부모님이 나이가 들었을 때 어떻게 해드려야 하는지도 배웠어요. 처음에는 그냥 군 생활이라 생각하고 들어갔는데, 나중에는 봉사활동 같은 마음이 들었고, 어르신들께 인간적으로 다가가서 즐겁게 시간을 보내려고 했어요. 사실 제가 애 입맛이라 야채를 별로 안 좋아했는데, 어르신분들과 같이 식사를 하면서 야채도 잘 먹게 됐어요. 어른 입맛이 됐죠(웃음).

Q. 요즘에는 팬들과 봉사활동을 하는 연예인이 많아요. 의진 씨도 할 계획이 있나요?
유앤비 인터뷰 때도 봉사활동을 함께 하고 싶다고 했었는데요. 제가 성공하고 싶은 이유가, 제가 잘 먹고 잘 살기 위한 것도 있겠지만, 제가 누군가를 도와줄 수 있는 능력을 갖고 싶어서예요. 가장 가깝게는 주변 크루 동생들을 도와주고 싶었고, 그 친구들이 더 큰 무대에서 공연하면서 즐겁게 일하길 바랐어요. 그런 식으로 제가 누군가를 도울 수 있는 사람이 되고 싶어요.

Q. 요즘은 아이돌이 뮤지컬에도 많이 도전해요. 의진 씨는 도전해볼 의향이 있나요?
아직은 좀 이른 것 같아요. 아무래도 제가 댄서 생활을 오래 했기 때문에 저를 알리는 게 우선이에요. 제 모습을 최대한 많이 비추면서 유명해지고 싶어요. 부모님께 제가 어떤 방송에 출연하는지, 그런 이야기를 잘 하지 않는데요. 수시로 제가 방송에 나오나 안 나오나 궁금해하셔요. 그래서 마음이 아플 때가 많더라고요. 올해 목표도 그렇고 앞으로의 욕심은, 제가 방송에 많이 출연하는 거예요.

Q. 올해 남은 활동 계획은요?
작년보다 방송에 많이 나오는 게 목표예요. 음악적으로 성장하고도 싶고요. 저의 모습을 많은 분들께 비추고, 그 사람들이 저로 인해 행복해하는 모습을 보는 게 목표예요.

변진희 기자
변진희 기자

bjh123@zenithnews.com

다른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