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호텔 델루나’ 이지은 “다채로운 매력 가진 장만월, 종합선물세트 되고파”
▲ ‘호텔 델루나’ 이지은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 ‘호텔 델루나’ 이지은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드라마 ‘호텔 델루나’의 배우 이지은이 캐릭터에 대해 이야기했다.

tvN 드라마 ‘호텔 델루나’의 제작발표회가 8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의 임피리얼팰리스 서울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오충환 감독을 비록해 배우 여진구, 이지은, 신정근, 배해선, 피오, 미나가 참석했다.

‘호텔 델루나’는 엘리트 호텔리어 구찬성(여진구 분)이 운명적인 사건으로 호텔 델루나의 지배인을 맡게 되면서 달처럼 고고하고 아름답지만 괴팍한 사장 장만월(이지은 분)과 함께 델루나를 운영하면서 생기는 특별한 이야기를 그린 판타지 호로맨스 드라마다.

이지은은 아름답지만 괴팍한 호텔 사장 장만월로 분한다. 이지은은 “‘나의 아저씨’ 끝난 이후에 인생작이라는 말을 많이 들었다. 그래서 기대에 부응해야 한다는 걱정도 있었다. 그래서 차기적 선택이 오래 걸릴 거라 생각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러다가 우연히 행운처럼 만난 게 ‘호텔 델루나’다. 아직까지도 지안(이지은 분)이를 기억해주시고 좋아하는 캐릭터로 꼽아주시는 분도 있다. 그래서 만월이를 보셨을 때 이질감을 느낄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더불어 캐릭터 준비에 대해 묻는 질문에 “캐릭터에 대해 감독님, 작가님들과 이야기를 많이 나눴고, 여러 가지 해석이 가능한 인물이라는 결론이 났다. 저도 아이유로 활동하면서 다각도에서 평가를 받는 사람이기 때문에 그런 것들을 잘 이용하면 좋을 거라 생각했다”고 밝혔다.

이어 “제가 갖고 있는 여러 평가를 가감없이 보여주고 싶었다. 입체적인 인물이기 때문에 전에 있던 이미지를 버리기 보다는 갖고 가면서 안 보여드렸던 모습까지 함께 보여드리는 종합선물세트가 되고 싶다”고 이야기했다.

한편 ‘호텔 델루나’는 오는 13일 오후 9시 첫 방송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