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패션] '톡톡 튀는 컬러가 매력적' 여름휴가룩 포인트! 트로피컬 이어링
▲ '톡톡 튀는 컬러가 매력적' 여름휴가룩 포인트! 트로피컬 이어링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 '톡톡 튀는 컬러가 매력적' 여름휴가룩 포인트! 트로피컬 이어링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제니스뉴스=이혜린 기자] 여름 패션의 매력은 청량하면서도 상큼 발랄함이 아닐까? 특히 '트로피컬 이어링'은 평범한 패션도 여름 분위기 가득하게 물들여 최근 많은 패션 피플들의 주목을 한 몸에 받고 있다. 

'트로피컬 이어링'은 특유의 이국적이면서도 화려한 매력이 가득해 여름 패션에 매치하기 적절하다. 또한 최근까지 쭉 볼드 이어링 트렌드가 이어지고 있어 트렌디한 이미지를 연출하기에도 좋다. 이에 스타들은 어떤 트로피컬 이어링으로 스타일을 완성했는지 알아봤다. 

♥ '핑크 만난 인간 복숭아' 설리 

▲ (사진=)
▲ 설리 (사진=설리 SNS)

여름 시즌, 트로피컬 이어링을 더해 설리처럼 요정미 넘치는 룩을 완성해보는 건 어떨까? 설리는 최근 신곡 '고블린'을 통해 몽환적이면서도 사랑스러운 비주얼을 드러내 화제를 모았다. 특히 핑크 헤어로 변신했을 뿐만 아니라 유니크한 컬러 메이크업, 상큼한 매력의 트로피컬 이어링을 더해 완성도 높은 서머룩을 연출했다.

♥ '숨멎 비주얼이란 이런 것' 김재경 

▲ (사진=)
▲ 김재경 (사진=김재경 SNS)

김재경은 마치 샹들리에처럼 화려한 매력을 지닌 이어링을 선택했다. PVC 소재가 더해진 김재경의 이어링은 투명하게 반짝여 한층 생기 넘치는 룩을 완성했다. 또한 이어링의 컬러와 같은 화이트 셔츠를 매치해 한층 조화로운 룩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 '골드와 진주의 조합은 옳다' 여자친구 예린

▲ (사진=)
▲ 여자친구 예린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예린은 자유로운 매력이 느껴지는 트로피컬 이어링으로 눈길을 끌었다. 예린은 블랙 슬리브리스와 함께 골드, 진주가 어우러진 이어링으로 여성스러우면서도 청량한 무드를 자아냈다. 특히 이어링은 딱 떨어지는 모양이 아닌 자연스러운 디자인으로 이뤄져 스타일리시한 매력이 느껴진다.

♥ '얼음 공주 매력' 여자친구 신비

▲ (사진=)
▲ 여자친구 신비 (사진=여자친구 SNS)

신비는 최근 변신한 에메랄드 컬러와 상반되는 트로피컬 이어링으로 통통 튀는 매력을 드러냈다. 신비가 선택한 이어링은 오렌지, 투명 컬러의 라운드 2개가 이어져 독특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이와 함께 어깨에 볼륨이 살아있는 퍼프 블라우스를 착용해 레트로 무드까지 놓치지 않았다.  


관련기사